펜벤다졸로 암 치료하던 유튜버 결국 숨져

유족 "펜벤다졸과 사망 무관"

동물용 구충제 펜벤다졸을 복용하는 치료후기를 영상으로 제작해 주목을 받아온 유튜버 '안핑거'의 딸이 유튜브 채널 게시판에 올린 글. 안핑거 유튜브 캡쳐 동물용 구충제 펜벤다졸을 복용하는 치료후기를 영상으로 제작해 주목을 받아온 유튜버 '안핑거'의 딸이 유튜브 채널 게시판에 올린 글. 안핑거 유튜브 캡쳐

동물용 구충제 펜벤다졸을 복용하는 치료후기를 영상으로 제작해 주목을 받아온 유튜버 '안핑거'가 최근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안핑거는 지난 9월20일부터 펜벤다졸 후기영상을 총 9개 올렸고, 일주일마다 혈액검사를 통해 간과 염증수치가 변하는 것을 확인하겠다고 밝혀 유튜브 채널 구독자가 2만7천여명으로 늘었다. 이 유튜버는 말기 직장암 환자였으며, 유족은 고인의 죽음이 펜벤다졸과 무관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안핑거의 딸은 공식 유튜브 채널 게시판을 통해 "부친께서 지난 13일 오후 2시27분쯤 사망했다"며 "원인은 암이 아닌 뇌경색, 섭취장애에 의한 호흡부진과 페 손상으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안핑거 사망을 공지한 게시글에는 "좋은 정보(를) 많이 주셨고 암환자들에게 희망(이)셨는데 너무 마음이 아픕니다" "암환자들에게 큰 희망이었데, 너무 안타깝다" 등의 댓글이 달렸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