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의료원 간부, 간호사에게 "한국당 입당" 강요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정당 활동 강요한 안동의료원 규탄 논평 발표
안동의료원 간부가 정당 가입 등 일일이 확인…경북도당 "선관위와 사법기관이 철저히 조사해야"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은 14일 직원들에게 정당 활동을 강요해 논란이 된 안동의료원을 강하게 규탄하는 논평을 발표했다.

이번 논란은 지난 12일 열린 경북도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경북도립 안동의료원 한 간부가 간호사들에게 자유한국당 입당과 특정 정치인에 대한 후원을 강요해 실제로 수십 명이 입당하고 정치후원금을 낸 사실이 거론되면서 알려졌다.

당시 임미애 경북도의원은 '안동의료원 간호사들에게 특정 정당 가입을 독려하고 후원금을 내게 한 것은 위력에 의한 강제 정당 가입으로 명백한 불법행위'라고 지적했다.

민주당 경북도당에 따르면 안동의료원은 모바일 채팅 프로그램을 통해 가입한 정당과 후원한 국회의원 이름을 보고하도록 한 뒤 '자유한국당 ㅇㅇㅇ'이라는 답변을 받는 등 지시 이행 여부를 일일이 확인한 것으로 드러났다.

민주당 경북도당은 "해당 간부는 '간호사 복리와 권리 증진 법안을 준비하는 분들을 알고 있으면 좋겠다는 순수한 취지였고 해당 정치인도 알지 못한다'고 해명했지만 간호사들의 답변 내용이나 증언을 보면 이는 책임을 면하려는 의도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간호사들은 '특정 정당 가입과 모 국회의원에 대한 후원 내용을 교육받은 적도 있다'고 증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은 "안동의료원은 이번 사태에 대한 경위를 상세히 밝히고 사후 대책을 세워야 할 것"이라며 "이러한 행위가 조직적으로 이뤄졌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선거관리위원회와 사법기관이 철저히 조사해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조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