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수학 "작년과 비슷하게 평이…중간난도 문제 늘어"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4일 경북고 시험장에서 수험생들이 1교시 시험을 앞두고 마음을 가다듬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4일 경북고 시험장에서 수험생들이 1교시 시험을 앞두고 마음을 가다듬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 소속 상담교사단은 14일 치러진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수학영역에 대해 "작년과 비슷한 난이도로 평이하게 출제된 가운데 어려운 문제와 쉬운 문제 간 난이도 차이가 이전보다 줄었다"는 평가를 내놨다.

 

최영진 금촌고 교사는 자연계열 학생이 주로 응시하는 가형에 대해 "작년 수능이나 올해 9월 모의평가와 난이도가 비슷했다"면서 "9월 모의평가를 통해 자신의 장단점을 파악하고 연습한 응시생이라면 무난히 문제를 풀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가형에서 나타난 새로운 유형의 문제는▷쌍곡선의 뜻을 알아야 해결할 수 있는 17번 ▷정규분포의 뜻과 성질에 대한 이해가 필요한 18번 ▷종이접기를 통해 공간도형의 개념을 이해하고 있는지 확인하는 27번 등이다.

고난도 문항은 예년처럼 객관식 마지막 문제인 21번과 주관식 마지막 두 문제인 29번과 30번이 꼽혔다. 21번은 함수 그래프의 개형과 정적분의 의미를 알아야 하고 29번은 벡터와 직선의 방정식을 활용할 수 있어야 문제 풀이가 가능했다. 30번은 지수함수와 로그함수에 대한 정확한 이해가 필요했다.

통상 인문계열 학생이 보는 나형도 지난해 수능이나 올해 9월 모의평가와 난이도가 유사한 것으로 평가됐다.

조만기 판곡고 교사는 "응시생들이 기본개념만 정확하게 이해하고 있었다면 빠르게 풀 수 있었을 것"이라면서 "다만, 개념을 완벽하게 숙지 못 한 응시생들은 시간이 부족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나형 신유형은 ▷수열을 귀납적으로 정의한 뒤 다시 식을 구성해야 하는 21번 ▷적분 식으로 표시된 조건에 맞춰 함수의 값을 구해야 하는 28번 등이 꼽혔다.

응시생들이 풀기 어려운 문항은 객관식 마지막 두 문제인 20번, 21번과 주관식 마지막 두 문제인 29번, 30번이었을 것으로 분석됐다.

최고난도 문항은 삼차 함수 실근의 조건과 그래프 개형을 정확히 이해하고 있어야 풀 수 있는 30번이 꼽혔는데 조만기 교사는 "작년 30번보다는 쉬웠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수석 소명여고 교사는 "고난도 문항은 줄고 난이도가 중간인 문항이 늘었다"면서 "중상위권 응시생은 시간이 부족하고 시험이 다소 어렵다고 느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조만기 교사는 "(초고난도 문항으로 분류되는) 주관식과 객관식 마지막 4개 문항을 뺀 26개 문항을 해결하는 시간이 이전보다 좀 더 소요됐을 수 있다"고 평가했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