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가톨릭대, 산학융합지구 조성사업 주관기관 선정

경산 산학융합지구 조감도. 대구가톨릭대 제공 경산 산학융합지구 조감도. 대구가톨릭대 제공

대구가톨릭대학교(총장 김정우)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2019년도 산학융합지구 조성사업'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

대구가톨릭대는 경상북도, 경산시, ㈜솔라라이트 등 46개 기관·업체와 함께 2025년까지 경산지식산업지구에 330억여 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경산 산학융합지구'를 조성한다.

부지 9천510㎡ 규모의 산학융합지구에는 산업단지 캠퍼스, 기업연구관, 문화복지관이 들어설 예정이다.

대구가톨릭대는 ▷미래 소재 ▷부품 ▷장비 분야 혁신산업을 위한 산학협력 거점 공간으로 꾸미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관련 분야 5개 학과, 재학생 520명, 교원 51명을 산학융합지구로 이전하고 R&D 연계 현장 맞춤형 교육을 추진한다. 중소기업 역량 강화, 근로자 평생학습 프로그램 등 지역사회 동반성장을 위한 사업도 운영한다.

한편 대구가톨릭대는 지난해 패션테크 융복합산업단지캠퍼스 조성사업을 유치한 데 이어 경산 산학융합지구 조성사업에도 선정됨에 따라 경산지식산업지구 2곳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김정우 총장은 "이번 사업 선정은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등 지역 관련 기관들과 긴밀히 협력한 결과 달성한 성과"라며 "앞으로도 우리 대학이 주관기관으로서 관련 기관, 기업체와 원활히 협력해 산·학·연·관이 함께하는 융합 모델이 됨과 더불어, 지역 내 일자리 창출 및 지역 경제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