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前장관 검찰 소환…부인 차명 주식 의혹 등 조사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구속기한이 11일 만료된다. 검찰은 정 교수에 대해 이날 일부 혐의를 추가해 재판에 넘길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 걸린 조 전 장관 관련 현수막.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구속기한이 11일 만료된다. 검찰은 정 교수에 대해 이날 일부 혐의를 추가해 재판에 넘길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 걸린 조 전 장관 관련 현수막. 연합뉴스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차명 주식투자와 자녀 입시비리 등에 연루된 의혹을 받는 조국(54) 전 법무부 장관이 14일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다.

검찰이 강제수사에 착수한 지 79일, 조 전 장관이 사퇴한 날로부터 한 달 만이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9시 35분부터 조 전 장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조 전 장관이 검찰에 출석하는 모습은 언론에 공개되지 않았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이 지난 11일 두 번째로 기소된 정 교수의 15개 범죄 혐의 중 상당 부분에 연루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해 1월 말 정 교수가 2차전지업체 더블유에프엠(WFM) 주식 12만주를 장외에서 매입한 당일 조 전 장관 계좌에서 5천만원이 빠져나간 금융거래 내역을 확보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조 전 장관에 대해 정 교수가 WFM 주식을 차명으로 매입한 사실을 알았는지 집중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딸(28)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장학금을 둘러싼 의혹도 핵심 조사대상이다. 조 전 장관 딸은 2016년부터 6학기 동안 200만원씩 모두 1천200만원의 장학금을 받았다.

검찰은 지난 6월 딸의 지도교수로 장학금을 준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이 대통령 주치의로 선임되는 과정에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조 전 장관의 영향력이 미쳤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최근 노 원장을 불러 장학금 지급 경위를 조사했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을 상대로 딸과 아들(23)이 서울대 법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증명서를 허위로 발급받는 과정에 관여했는지도 물을 방침이다.

부부의 자산관리인 노릇을 한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PB) 김경록(37)씨 등이 연루된 증거인멸에 관여하거나 방조했는지도 조사 대상이다.

검찰은 동생 조모(52·구속)씨의 웅동학원 채용비리·위장소송 혐의와 관련한 조사도 필요하다고 본다. 조 전 장관은 웅동학원 채용과정에 일부 관여한 사실을 인정하고 있지만 채용 비리와는 무관하다는 입장이다.

조 전 장관에게 제기된 의혹이 광범위한 만큼 소환 조사가 추가로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의 진술 태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구속영장 청구 등 향후 수사 절차를 신중하게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