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전 민주당 대표, 차기 법무장관 후보 급부상

청와대에 추천의견 전달 확인돼

추미애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매일신문 DB 추미애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매일신문 DB

추미애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현재 공석으로 있는 법무부 장관 후보에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13일 법조계와 일부 언론 보도에 따르면 급변하는 정치 현장에서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을 이끌던 추미애 전 대표가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급부상하고 있다. 추미애 전 대표는 법조계 출신에 당 대표 이력까지 갖춘데다 검찰개혁 추진력까지 겸비해 여당에서는 청와대에 추천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방송에서 "추미애 의원이 법무부장관에 적합하다는 의견을 이미 청와대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판사 출신인 추 의원은 헌정 사상 최초 지역구 5선 여성으로, 집권 여당을 지휘한 정치력이 강점이다. 상대적으로 친문 색채가 옅어 '탕평 인선' 기조에 맞는 것도 장점이다.

여기에 청문회 낙마 가능성이 적은 현역 의원이라는 점에서도 후한 점수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추 의원 측은 문재인 정부에서 언제, 어떤 카드로든 쓰일 수 있다는 '마음의 준비'는 늘 하고 있다면서도, 장관직 제의 여부에는 확답을 피했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