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내년도 예산 규모 '9조원 시대' 열어

9조6천355억원 편성…민선 7기 2년차 사업 본격 추진

김장호 경북도 기획조정실장이 11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2020년도 예산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김장호 경북도 기획조정실장이 11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2020년도 예산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의 예산안 9조원 시대가 열렸다.

경북도는 11일 2020년 당초예산 규모를 9조6천355억원으로 확정하고 경북도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당초예산 8조6천456억원보다 9천899억원(11.4%) 늘어난 규모다.

이번 예산안에는 저출생 극복, 일자리 창출, 관광산업 활성화 등 민선 7기 주요핵심시책이 반영됐다. 또 지역경제 활성화와 소상공인, 농산어업, 환경분야 투자도 대폭 늘렸다. 이번 재정증가율(11.4%)은 정부의 증가율(9.3%)을 넘어서는 수치다.

주요 사업으로 신혼부부 보금자리 전세보증금 이자 지원을 위한 예산 27억원, 참전유공자 및 유가족 명예수당(월 3만→5만원) 128억원이 눈에 띈다. 또 부모들의 아이양육 걱정을 해소하기 위해 아이돌봄 활성화 사업 60억원, 마을 돌봄터 추가설치 17억원 등을 편성했다.

특히 내년도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를 맞아 다양한 사업을 신규로 반영했다. 관광서비스 시설환경개선 및 컨설팅 51억원, 경북대표축제 품앗이 프로그램 운영 24억원, 해외진출기업 및 단체관광객 유치 지원 13억원 등으로 경북 손님을 맞이할 계획이다.

또 미래신산업 선도를 위해 셀룰로오스 소재생산 및 장비구축 25억원, 차세대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 조성 38억원, 창조경제펀드 20억원 등을 편성했다.

농어업 분야에서는 경상북도농식품유통교육진흥원 설립·운영 110억원, 신선농산물수출 지원 33억원, 농산물 산지유통센터 설치 60억원을 편성했고 농작물 재해보험 지원을 134억원으로 확대했다.

이 밖에 새마을운동 50주년 기념사업 21억원, 독도영유권강화를 위한 문화학술사업 82억원, 초·중학교 의무급식 전면시행에 197억원을 투입한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오랫동안 반복해 추진한 성과 부진 사업을 과감히 구조조정해 2천억원이 넘는 사업을 폐지 또는 감액했다"며 "도민 실생활과 직결되고 도민 눈높이에 맞는 예산을 적극 편성했다"고 말했다.

경북도가 제출한 2020년도 예산안은 분야별 경북도의회 상임위원회 심의와 예결위원회 심의를 거쳐 내달 9일 최종 확정된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