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11월 대대적인 돼지고기 소비촉진 행사 개최

29일까지 대구, 안동 등 7회 돼지고기 소비촉진 행사 개최

경북도청 전경. 매일신문 DB 경북도청 전경. 매일신문 DB

경상북도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로 위축된 돼지고기 소비 촉진을 위해 이달 중 총력전을 벌인다. 도는 대규모 소비지역인 대구와 안동, 예천 등에서 대대적인 돼지고기 소비촉진 행사를 개최할 계획이다.

11~14일에는 대구 대백프라자에서 예천축협 주관으로 한우와 돼지고기 할인판매 행사를 한다. 15일에는 대구 구 농협 경북지역본부 금요장터에서 영주축협과 영천축협이 축산물 소비촉진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16일에는 예천 한천체육공원에서 열리는 '안심가로등 점등식 및 토크콘서트'에서 역시 축산물 소비촉진 행사를 연다. 19일에는 대구경북양돈농협(대구 서구 내당동) 앞에서 돼지고기 소비촉진 행사를 펼칠 계획이다.

특히 21일부터 24일까지 대구 두류공원에서, 23일부터 이틀간은 대구 삼성창조캠퍼스에서 동시에 대구·경북 도농상생 축산물 직거래 장터를 연다. 이 행사를 통해 대구경북 한우·한돈의 우수성을 알리고 소비 활성화에 나설 복안이다.

또 이달 4일 도청신도시 생활을 시작한 경북농협 주관으로 28, 29일 신사옥 앞에서 이틀간 김장대잔치, 돼지고기 할인판매 행사를 개최한다.

이희주 경북도 축산정책과장은 "ASF는 인체에 무해하며 시중에는 철저한 검사를 거쳐 안전한 돼지고기만 유통하고 있다"면서 "이번 행사로 한우는 20%, 돼지고기는 40%까지 할인하니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