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어김없는 수능 한파…14일 오전 경북지역 영하권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치러지는 14일 대구경북에도 수능한파가 찾아올 전망이다. 자료사진 매일신문 DB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치러지는 14일 대구경북에도 수능한파가 찾아올 전망이다. 자료사진 매일신문 DB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치러지는 14일 대구경북에도 수능한파가 찾아올 전망이다.

대구지방기상청은 8일 "13일 오후부터 북서쪽으로부터 차고 건조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겠다"며 "수능 당일인 14일 아침에는 기온이 전날에 비해 1~5도 가량 낮겠고, 경북내륙은 영하권으로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14일 대구 아침 최저기온은 4도, 안동 1도, 포항 7도, 경주 3도, 울진 5도 등으로 나타날 전망이다.

낮 최고기온은 대구 10도, 안동 8도, 포항 11도, 경주 10도, 울진 9도 등으로 예보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특히 강한 바람으로 체감 온도는 5~10도 가량 낮을 것으로 보인다"며 "수험생은 따뜻한 옷을 준비하는 등 체온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