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33명 사망…정부 "액상형 담배 사용 중단" 강력 권고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액상형 전자담배 안전관리 대책'브리핑에서 정부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액상형 전자담배 안전관리 대책'브리핑에서 정부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액상형 전자담배의 사용 중단을 강력하게 권고했다. 특히 청소년의 경우 사용을 즉시 멈출 것을 강조했다.

보건복지부는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액상형 전자담배 안전관리 대책 브리핑'을 열고 액상형 전자담배에 대한 유해성 검증이 완료되기 전까지 사용을 중단해달라고 밝혔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최근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과 관련한 폐 손상 및 사망 사례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

미국의 경우 중증 폐 손상 사례가 1천479건, 사망사례도 33건 나왔다. 미국 질병관리본부(CDC)는 폐 손상 원인물질 및 인과관계 조사가 완료될 때까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을 자제할 것을 권고했다.

우리나라에서도 이달 2일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으로 인한 폐 손상 의심사례가 1건 보고됐다.

국내 의심사례 환자는 30대로 궐련형 담배를 피워오다 최근 6개월 이내 액상형 전자담배를 이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흉부 영상에서 이상 소견이 있었지만, 세균이나 바이러스 감염검사가 음성으로 나왔다. 환자는 호전돼 퇴원한 상태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국민의 생명, 건강과 직결되는 문제이므로 국회 계류 중인 담배 안전관리 강화를 위한 법률안이 조속히 처리될 필요가 있다"며 "정부도 이에 적극 협력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법률안이 개정되기 전까지 사용중단 강력 권고를 비롯한 관계부처가 할 수 있는 조치는 모두 취할 것"이라며 "효과적으로 금연정책 추진과 담배제품 안전관리 할 수 있도록 '담배제품 안전 및 규제에 관한 법률(가칭)' 제정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