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광덕 "조국 전 장관 수사 흔들림 없어야"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를 경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를 경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17일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자녀 인턴 의혹과 관련 엄정 수사를 촉구했다.

주 의원은 이날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조국 전 장관 수사는 공적인 사안이다. 진상 규명이 바람직하다"며 "조국 전 장관의 사퇴 이후 검찰이 흔들림없이 수사하는게 중요하다. 국익을 위해서라도 엄정하게 수사해달라"고 요구했다.

한편 검찰 출신인 주광덕 의원과 윤석열 검찰 총장은 사법연수원 23기 동기로 최근 친분의혹에 휩싸이기도 했다. 이에 대검찰청이 나서 "사법연수원 동기인 두 사람은 연수원 수료이후 개인적으로 만난 사실이 없다"고 공식적으로 반박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