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에 이어 서울 지하철도 파업…시민들 큰 불편 예상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철도와 수도권 전철·지하철이 오는 11일부터 나란히 파업에 참여하는 가운데,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을 전망이다.

10일 철도노조는 오는 11일 오전 9시부터 14일 오전 9시까지 3일간 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철도노조는 KTX·SRT 고속철도뿐 아니라 새마을호·무궁화호 등 일반열차, 화물열차, 수도권 전철 등을 관할하고 있다.

이에 따라 열차 감축 운행이 불가피해졌다. 국토교통부는 파업 기간 열차 종류별 예상 운행률이 광역전철의 경우 88.1%, 고속열차는 81.1%(KTX 72.4%·SRT 정상 운행) 수준으로 보고 있다. 새마을·무궁화호 등 일반열차는 60%, 화물열차는 36.8% 수준에서 운행될 전망이다. 이에 국토부는 철도공사가 운행 중지 열차 정보 등을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과 개별 안내 문자 로 공지할 예정이다.

한편 서울지하철 1~8호선을 맡고 있는 서울교통공사 노조도 11일부터 15일까지 닷새간 안전운행 확보 투쟁(준법 투쟁)에 돌입할 예정이다. 준법 투쟁은 열차가 출고될 때 정비 등 필요 작업 시간을 정확히 지키는 방법으로 열차 출발을 늦추는 것이다. 따라서 교통공사 노조가 준법 투쟁을 시작할 경우 열차 출발이 지연돼 이를 이용하는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