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인권단체 "정치인 혐오발언 위험 수위, 차별금지법 제정해야"

황교안 한국당 대표·정헌율 익산시장 발언 지적
오는 19일 광화문 모여 청와대까지 행진

대구경북차별금지법제정연대 회원들이 10일 오전 대구 국가인권위원회 대구인권사무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경북차별금지법제정연대 회원들이 10일 오전 대구 국가인권위원회 대구인권사무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인들의 혐오 발언이 점점 스스럼없어진다"며 포괄적 차별금지법을 제정을 촉구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대구경북 인권단체가 잇따른 정치인의 혐오 표현에 경계심을 드러내며 조속한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했다.

대구경북차별금지법제정연대(이하 차별금지법연대)는 10일 오전 중구 동인동 국가인권위원회 대구인권사무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인들의 혐오 발언이 점점 스스럼없어진다"며 "지금 당장 포괄적 차별금지법을 제정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차별금지법연대는 정헌율 전북 익산시장이 지난 5월 다문화가족 행사에 참석해 "잡종이 강세", "잘못 지도하면 파리 폭동처럼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말한 내용과 6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외국인에게 산술적으로 똑같은 임금 수준을 유지해야 한다는 것은 공정치 않다"는 발언을 지적하며 "정치인들이 차별을 조장하는 발언을 일삼으면서 차별이 더욱 심각해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들은 "그간 국회에서 차별금지법 제정 시도가 이어졌지만 번번이 좌절됐다"며 10월 한 달을 '평등 주간'으로 선포하고 집중 행동에 나서기로 했다.

차별금지법연대에 따르면 차별금지법 제정은 참여정부 시절 '국민통합과 양성평등의 구현'을 위한 국정과제로 지정된 이후 17·18·19대 국회에서 수차례 발의됐으나 모두 폐기되거나 철회됐다. 차별금지법연대는 오는 19일 서울 광화문에서 청와대까지 '평등 행진'을 벌일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