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즉석 떡볶이 갑질' 논란으로 영주시청 홈피까지 먹통

'떡볶이 배달' 사태 후폭풍으로 영주시청 홈페이지 접속자가 폭주 연결이 되지 않고 있다. 마경대 기자 '떡볶이 배달' 사태 후폭풍으로 영주시청 홈페이지 접속자가 폭주 연결이 되지 않고 있다. 마경대 기자

즉석떡볶이를 시켜 먹은 경북 영주시청 공무원이 SNS상에 불편함을 호소하는 글을 올렸다가 오히려 네티즌들로부터 호된 뭇매를 맞는 등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이 때문에 영주시청 홈페이지가 항의성 댓글로 다운되는 사태까지 빚어졌다.

말썽이 일자 영주시청 감사실은 해당 공무원들을 상대로 진상 조사를 벌이는 등 실태 파악에 나섰다.

문제는 지난 23일 오후 6시쯤 민원실 야간 근무조 직원 6명이 저녁식사로 비조리 음식인 즉석떡볶이를 시켰는데, 배달된 음식에 조리기구가 없자 이를 항의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23일 오후 9시 31분쯤 한 공무원이 배달된 즉석떡볶이에 조리기구가 없는 것에 불만을 품고 "즉석 떡볶이 누구의 잘못일까요?"란 제목으로 항의성 글을 SNS상에 올렸고, 이후 네티즌들로부터 댓글 폭탄을 받았다. 이글은 24일과 25일 네이트 판 검색순위 2위까지 올랐다.

문제가 불거지자 해당 글을 올린 공무원은 글을 삭제했지만 네티즌들이 이를 복사해 다시 SNS상에 올리면서 재점화됐고, 영주시청 홈페이지 국민신문고에는 '갑질 직원'을 처벌해 달라는 진정 민원이 어어지고 있어 영주시청 홈페이지가 마비 상태다.

한 네티즌은 "본인의 잘못은 쏙 빼고 사람들이 많이 보는 커뮤니티에 글을 올려 가게 업주에게 피해를 입히려 한 행위가 바로 공무원 갑질"이라고 주장했고, 또 다른 네티즌은 "공공기관에서 배달음식 시켜먹으면서 버너 달라고 갑질하고 사이트에 글까지 올렸다. 기가 찰 노릇이다. 이런 공무원은 퇴출시켜야 된다"고 질타했다.

사태가 일파만파로 확산되자 24일 오후 8시 59분 즉석떡볶이 점주는 "글 쓰신 분이 더 이상 피해가 가지 않도록 (직접 오셔서 오해 풀고 대화 나누고 가셨다) 논란을 여기서 멈춰 달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하지만 댓글과 항의는 숙지지 않고 있다. 네티즌들은 "인터넷상에 음식점 이름이 보이도록 해서 글을 올려 업체 망신을 줬네요. 공무원이 시민에게 갑질한 게 자랑이네요. 업체가 미안하다고 글 올렸는데 이제 만족하세요? 근데 왜 강요에 의해 쓴 글 같죠"라고 비난했다.

이에 대해 영주시 관계자는 "당시 근무자들을 상대로 정확한 상황을 조사하고 있다"며 "복무 규정에 위배된 사실이 확인되면 징계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