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노래방 '06년생 집단 폭행' 논란, 靑 청원에 올라

오전 10시 52분 참여인원 14만2명의 청와대 국민청원 '06년생 집단 폭행 사건' 청원글.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쳐. 오전 10시 52분 참여인원 14만2명의 청와대 국민청원 '06년생 집단 폭행 사건' 청원글.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쳐.

경기도 수원시 한 노래방에서 중학생들이 한 초등학생을 집단 폭행한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가해자들에 대한 엄중처벌을 요구하는 청원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왔다.

이 사건이 알려진 것은 SNS에 폭행 영상이 올라오면서부터다. 35초 길이의 이 영상은 초등학생으로 보이는 여학생이 중학생으로 보이는 여학생에게 폭행당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피해자의 얼굴에는 피가 흥건했지만 가해자들은 계속해서 폭행을 이어 갔으며 이 와중에 한 남학생은 태연하게 노래를 부르고 있었다. 이 영상은 네티즌들 사이에서 '06년생 집단 폭행 사건'으로 불리며 많은 이들을 분노케 했다.

가해자들은 피해자를 폭행한 이유로 "여자친구가 있는 남학생에게 연락을 했다", "06년생 남학생에게 선정적인 사진을 보냈다"등을 댄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이 SNS를 통해 퍼지자 경기 수원서부경찰서는 영상 속의 중학생 A(14)양 등 5명을 폭행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23일 밝혔다. 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가해자들을 엄중처벌해 법의 무서움을 깨우치게 해야한다"며 이들에 대한 처벌을 바라는 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해당 청원은 이날 오전 10시 52분 기준 참여인원 14만명을 넘어섰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