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는 매춘' 류석춘 교수 발언 논란…연세대 총학 대응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가 강의 시간에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매춘여성에 비교하는 발언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21일 연합뉴스가 입수한 최근 연세대 사회학과 전공과목 '발전사회학' 강의 녹음본에 따르면 류 교수는 학생들과 일제강점기 관련 강의 내용을 논의하는 중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여성으로 지칭했다. 연합뉴스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가 강의 시간에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매춘여성에 비교하는 발언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21일 연합뉴스가 입수한 최근 연세대 사회학과 전공과목 '발전사회학' 강의 녹음본에 따르면 류 교수는 학생들과 일제강점기 관련 강의 내용을 논의하는 중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여성으로 지칭했다. 연합뉴스

류석춘 연세대학교 교수가 포털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에 등장해 화제다.

류석춘 교수는 지난 19일 연세대에서 열린 발전사회학 수업에서 반일 종족주의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위안부 문제는 매춘일 뿐이니 일본 정부에게만 책임을 물면 안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류석춘 교수는 "직접적인 가해자는 일본이 아니다.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다. 조선 시대에서 매춘 있었던 걸 조선 정부가 책임져야 할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 여학생이 "위안부는 강제로 끌려간 것이다"고 반박했다.

류석춘 교수는 그러자 "궁금하면 학생이 매춘을 한번 해 볼래요? 지금도 그렇다. 너 와서 여기 매너 좋은 손님들이 술 먹고 가는 곳이니까 술이나 따르고 안주만 집어 주면 된다. 이렇게 시작한다"고 말했다.

이에 연세대 사회학과에 재학 중인 '발전사회학' 수강생은 "진짜 놀랐고 화가 났다. 교수가 어떻게 강단에서 이런 말 할 수 있냐"고 말했다.

한편 연세대학교 총학생회는 지난 21일 페이스북 긴급 공지를 통해 "류 교수의 발언을 강력하게 규탄한다. 가능한 모든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총학생회는 "사회학과·사회과학대학 학생회와 함께 대응 방안을 논의한 뒤 23일로 예정된 정기 중앙운영위원회에 관련 안건을 상정해서 대응할 것"이라며 "류 교수의 발언과 관련해 추가 피해 사례가 있다면 제보해달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