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경산 병아리 부화장서 화재

4억8천만원 피해…인명피해는 없어

불이 나 무너져버린 병아리 부화장 모습. 경북소방본부 제공 불이 나 무너져버린 병아리 부화장 모습. 경북소방본부 제공

24일 오전 3시 33분쯤 경북 경산시 진량읍 아사리의 한 병아리 부화장에서 불이 났다.

신고받은 경산소방서는 화학차와 소방차 17대를 동원해 2시간 40여분 만인 오전 6시 14분쯤 완전히 진화했다.

이불로 건물 1채(2천295㎡)와 안에 있던 유정란 230만개, 부화기 등이 모두 타 4억8천만원의 재산피해(소방서 추산)가 났다.

불이 난 병아리 부화장 모습. 경북소방본부 제공 불이 난 병아리 부화장 모습. 경북소방본부 제공

소방당국은 샌드위치 패널 구조의 건물이 불길에 무너져 내리는 바람에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당시 부화장 직원들은 퇴근해 인명피해는 없었다.

소방당국은 화재경보기가 울리며 건물 천장으로 불길이 치솟았다는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