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R(가상현실) 장비 쓴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국립대구과학관 방문한 이유는?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24일 대구국립과학관을 찾아 달 기지를 걸어보는 가상현실(VR) 전시품 '문 워킹(Moon Walking)을 체험했다. 국립대구과학관 제공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24일 대구국립과학관을 찾아 달 기지를 걸어보는 가상현실(VR) 전시품 '문 워킹(Moon Walking)을 체험했다. 국립대구과학관 제공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매일신문DB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매일신문DB

24일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국립대구과학관(관장 김주한)을 찾았다.

앞서 국립대국과학관은 지난달 21일 주한미국대사관과 함께 '미국항공우주국(NASA) 자문 우주과학자 초청 강연'을 개최한 바 있고, 이에 이은 국립대구과학관과 미국 과학관‧연구기관의 협력 현황 및 발전 방안 공유를 위해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직접 국립대구과학관을 찾은 것.

국립대구과학관은 미국항공우주국과 교육 교재 개발, 미국항공우주국 제트추진연구소(JPL) 연구원 초청 강연 등을 진행하며 미국 과학계와 활발히 교류하고 있다.

24일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방문을 기념해 (왼쪽부터)국립대구과학관 백운기 본부장, 김주한 관장, 주한미국대사 해리 해리스, 국립대구과학관 홍대길 본부장, 주부산미국영사 다니엘 게닥트가 기념촬영을 했다. 국립대구과학관 제공 24일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방문을 기념해 (왼쪽부터)국립대구과학관 백운기 본부장, 김주한 관장, 주한미국대사 해리 해리스, 국립대구과학관 홍대길 본부장, 주부산미국영사 다니엘 게닥트가 기념촬영을 했다. 국립대구과학관 제공

김주한 관장 등 대구국립과학관 관계자들과 만난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는 인류 달 착륙 50주년 및 국제천문연맹(IAU) 설립 100주년을 기념해 지난 7월 5일부터 국립대구과학관 1층 기획전시실에서 진행하고 있는'우주로의 도전' 특별전도 관람, 한국의 우주개발 역사와 전시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또 달 기지를 걸어보는 가상현실(VR) '문 워킹(Moon Walking) 체험을 하기도 했다.

한편, 우주로의 도전 특별전은 9월 1일까지 국립대구과학관에서 진행되는 데 이어, 9월 11일~12월 1일 광주과학관, 12월 13일~2020년 3월 1일 부산과학관 순으로 순회전시된다.

24일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의 국립대구과학관 방문을 기념. 국립대구과학관 상징 전시물인 11m 규모의 물시계 앞에서 기념촬영을 했다. (왼쪽부터)국립대구과학관 백운기 본부장, 홍대길 본부장, 김주한 관장, 주한미국대사 해리 해리스, 주부산미국영사 다니엘 게닥트, 수석 공공외교 프로그램 담당관 윌리엄 퍼니쉬. 국립대구과학관 제공 24일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의 국립대구과학관 방문을 기념. 국립대구과학관 상징 전시물인 11m 규모의 물시계 앞에서 기념촬영을 했다. (왼쪽부터)국립대구과학관 백운기 본부장, 홍대길 본부장, 김주한 관장, 주한미국대사 해리 해리스, 주부산미국영사 다니엘 게닥트, 수석 공공외교 프로그램 담당관 윌리엄 퍼니쉬. 국립대구과학관 제공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