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청 공무원, 귀가 중 교통사고로 숨져

22일 오전 0시 35분쯤 경북 안동시 풍천면 경북도청 신도시 일원에서 도청 공무원 A(40) 씨가 차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는 A씨가 술을 마시고 자전거를 끌고 집으로 귀가하던 중 도로에 쓰러져 있었고, 이를 운전자 B(38) 씨가 발견하지 못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운전자 B씨는 "사고 당시 운행 중 차량 바퀴에 밟힌 느낌이 나 확인해 보니 남성이 쓰러져 있었다"고 신고한 것으로 확인됐다.

구급대원이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A씨는 의식과 호흡 등이 없었고, 심폐소생술을 시행하면서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이날 A씨는 동료직원들과 회식을 한 뒤 귀가를 하다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진다. 사고 현장은 원룸단지 등의 좁은 골목이라 주변이 어두운 데다 이날은 비까지 내리던 상황이었다.

경찰은 운전자 B씨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