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 캄보디아 국가(國歌) 음원 제작 지원

경북도립교향악단·왕립합창단 13일 캄보디아 국가 음원 녹음 및 작은 음악회 개최

이철우 경북도지사(사진 왼쪽 네 번째)가 13일 도청에서 캄보디아 왕립합창단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북도지사(사진 왼쪽 네 번째)가 13일 도청에서 캄보디아 왕립합창단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가 13일 캄보디아 왕립합창단을 초청해 캄보디아 국가(國歌) 음원 제작을 돕고 작은 연주회도 열었다. 캄보디아 정부가 1969년 녹음한 국가 음원을 지금까지 사용하고 있다며 지난 4월 국가의 새 음원 제작을 경북도에 요청했다.

경북도 도립교향악단은 이날 도청 동락관에서 캄보디아 공식 국가 음원을 오케스트라 반주에 맞춰 녹음했다. 이어 캄보디아 왕립합창단과 캄보디아 출신 결혼이민자 및 도청 직원들을 초청해 음원을 감상하는 시간도 가졌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북도에서 제작한 캄보디아 국가 음원이 캄보디아에서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캄보디아 정부와 문화는 물론 관광, 경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긴밀한 우호·협력 교류가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경북도 도립교향악단은 1997년 창단된 뒤 현재 제6대 백진현 상임지휘자 등 80명의 단원으로 구성돼 있다. 공연 관람이 힘든 문화소외계층을 위한 '찾아가는 음악회'와 초·중·고생 대상 교육기부프로그램 등 다양한 공연활동을 펼치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