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구미시의원 2명, 회의 중 욕설 추태…생방송에까지 노출돼

정수대전 행사 보조금 삭감 두고 말다툼하다 욕설로 번져

매일신문 | 구미시의원 2명, 회의 중 욕설 추태

경북 구미시의회에서 회의 중에 여야 시의원들이 욕설을 주고받는 모습이 생방송으로 노출됐다.

13일 구미시의회에 따르면 지난 9일 시의원 7명이 참석한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 회의에서 신문식(57) 더불어민주당 시의원과 장세구(54) 자유한국당 시의원이 서로 욕설을 했고, 이 모습은 시의회 인터넷 생방송 및 지역 케이블방송으로 생중계됐다.

당시 신 의원은 정수대전 행사 보조금 2억3천만원을 전액 삭감해야 한다며 조목조목 이유를 설명했다. 정수대전은 박정희 전 대통령의 '정'자와 육영수 여사의 '수'자를 딴 명칭이고, 해마다 구미시 예산으로 대한민국 정수대전을 열어 사진, 서예·문인화, 미술 등 3개 분야의 수상작을 시상하는 행사다.

장 의원은 지난 5일 이미 다른 더불어민주당 시의원이 삭감 이유를 설명했는데 또다시 거론되자 의사 발언권 없이 "이런 식으로 회의를 하면…"이라며 불쾌감을 표시했다. 신 의원의 발언이 계속되자 장 의원은 "30분 이상을 하나하나 다 짚겠단 말인가"라며 제동을 걸었고 두 의원 간 언쟁이 붙었다. 신 의원이 "뭐라고? 야!"라고 하자 장 의원은 "야? 이 자식이"라고 응답했고, 이어 두 의원은 감정이 격해지면서 심한 욕설을 주고받았다.

구미시의회 홈페이지에는 녹화방송이 고스란히 남아 있다. 구미시의회는 두 의원이 욕설을 주고받는 부분을 속기록에 '장내 소란'이라고 적었다. 정회 중에 의원들 간 갈등이 있긴 하지만 회의 중에 심한 욕설까지 하며 다툼이 벌어진 것은 이례적이다.

두 시의원은 모두 초선 의원이다. 뒤늦게 두 시의원은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https://youtu.be/IUDaQ3o_oSYㅣ영상 안성완 asw0727@imaeil.com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