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순석의 동물병원 24시] 반려동물 등록은 생명을 책임지겠다는 사회적 약속이다

얼룩이라 불리는 유기견이 SBS동물농장 팀에게 구조됐다. 유기견 얼룩이는 마이크로칩이 시술되어있지 않았다. SBS동물농장 얼룩이라 불리는 유기견이 SBS동물농장 팀에게 구조됐다. 유기견 얼룩이는 마이크로칩이 시술되어있지 않았다. SBS동물농장

얼룩이라 불리는 유기견이 SBS동물농장 팀에게 구조됐다. 나이는 12살로 추정되며 온몸의 털이 엉켜 대걸래를 방불케 하는 비참한 모습이었다. 얼룩이는 안타깝게도 동물 등록이 돼있지 않았다.

건강 검진 결과 얼룩이는 나이도 많았지만, 모기에 의해 전파되는 심장사상충에 심하게 감염돼 심장이 나빠져 기침 증상이 나타나는 심각한 상황이었다. 치료가 이루어지더라도 건강하게 오래살기는 어려워 보였다.

얼룩이는 매우 착했다. 엉킨 털을 깎거나 치료 받는 과정에서도 낯선 간호사들의 손길을 무서워하지 않고 몸을 맡겼다. 누군가의 사랑을 받아왔으며 사람을 의지하던 아이임이 분명했다. 다행히 얼룩이는 보살펴 주시던 이웃에게 입양되어 지금까지 잘 지내고 있다.

얼룩이 사례에서도 보여지듯 반려동물 등록은 이미 5년 전 부터 의무화되었지만 현재까지도 등록율은 매우 낮은 실정이다. 2019년 8월은 반려동물 등록 유예 기간으로 개를 키우는 모든 국민은 동물 등록을 하여야 한다. 정부는 8월 한 달 간의 유예 기간을 거친 후 9월 1일 부터는 집중 단속하여 등록을 하지 않은 경우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내장형 마이크로칩을 시술받지 않은 개는 동물 등록 메달을 목걸이에 부착하고 있어야 한다.

우리나라 2018년 유기동물 구조 건수는 11만8천두였으며, 1월 한 달 간 구조 건수는 7천337두 (2017년 1월 5천594두)이다. 1월 한 달 간 입양된 동물의 비율은 18.1%(2017년 35.4%) 였다. (사진출처: SBS NEW, NAVER POST) 우리나라 2018년 유기동물 구조 건수는 11만8천두였으며, 1월 한 달 간 구조 건수는 7천337두 (2017년 1월 5천594두)이다. 1월 한 달 간 입양된 동물의 비율은 18.1%(2017년 35.4%) 였다. (사진출처: SBS NEW, NAVER POST)

동물 등록이 꼭 필요한 이유는 유기견 발생을 조금이나마 줄이기 위함이다. 국내 유기견 발생은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특히 반려동물 등록이 미진하고 유기견 발생이 늘어나는 주된 이유 중 하나는 개를 식용이나 번식 목적으로 사육하는 극소수 사육업자를 두둔하는 농림축산식품부의 이중적 잣대에 있다.

개 물림 사고와 동물 학대 사례들이 이슈화될 때마다 정부는 강화된 처벌 조항을 마련했다. 하지만 엄중한 처벌이 예상되었던 실제 판례에서는 처벌 예외 조항이 고려되어 처벌은 매우 경미하게 판결되었다. 이러한 판례들이 반복되면서 동물보호법은 지키지 않아도 되는 규정이라고 여기며 견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가벼이 여기는 풍조가 형성되어 버렸다.

반려동물 등록은 한 생명을 평생 동안 돌보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는 이웃과의 약속이다. 예전처럼 강아지를 얻어 키우다 집 밖을 배회하게 방임해서는 안된다.

또한 귀엽고 안타까운 마음에 충동적으로 동물을 입양을 하여서는 안된다. 생명은 늙어가며 아프기 마련이다. 15살 그 생명이 다할 때까지 시간적, 공간적,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는지 고려하여 신중하게 입양을 결정하여야 한다.

반려견은 크리스마스 선물이 아니며 감정과 보살핌이 필요한 생명이다. 독일에서는 크리스마스를 전후하여 동물보호소에서 유기동물 분양을 일시적으로 금지한다. 감성적인 충동으로 유기동물을 입양하거나 반려견을 선물하는 사례들을 예방하기 위해서다.(사진출처: GETTY IMAGE) 반려견은 크리스마스 선물이 아니며 감정과 보살핌이 필요한 생명이다. 독일에서는 크리스마스를 전후하여 동물보호소에서 유기동물 분양을 일시적으로 금지한다. 감성적인 충동으로 유기동물을 입양하거나 반려견을 선물하는 사례들을 예방하기 위해서다.(사진출처: GETTY IMAGE)

독일에서는 크리스마스를 전후하여 동물보호소에서 유기동물 분양을 일시적으로 금지한다. 감성적인 충동으로 유기동물을 입양하거나 반려견을 선물하는 사례들을 예방하기 위해서다. 반려인 1천만시대 우리의 자화상과 비교하면 부끄러워지는 대목이다.

박순석 탑스동물메디컬센터 진료원장 박순석 탑스동물메디컬센터 진료원장

박순석 탑스동물메디컬센터 진료원장

SBS TV동물농장 수의사로 잘 알려진 박순석 원장은 개와 고양이, 야생동물을 구조하고 치료한 30년간의 임상 경험을 토대로 올바른 동물 의학 정보를 제공하고 바람직한 반려동물 문화를 제시하고자 '동물병원 24시'를 연재한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