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폭우로 경북서 산사태·하천 범람…경주엔 '호우경보'

산사태로 흙더미가 점령한 청도 도로 . 산사태로 흙더미가 점령한 청도 도로 .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의 영향으로 20일 경북 곳곳에서 비 피해가 발생했다.

대구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오전 7시 현재 누적 강수량은 경북 토함산 117.5mm, 경주시 76mm, 청도 70.5mm, 경산 53.5mm, 영덕읍 48mm, 대구 27mm로 집계됐다.

경주에는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호우경보가 발령됐으며 영덕, 포항, 울릉도, 독도는 호우주의보가 발효했다. 영덕, 울진, 포항, 경주에는 오전 10시 20분부터 강풍주의보도 함께 내린 상태다.

이날 오전 6시 55분쯤 경주시 양남면 석촌리에서는 도로에 나무가 쓰러졌으며, 또 오전 7시 39분쯤 상주시 화남면 평온리에서도 나무가 쓰러져 가정집을 덮쳤다. 그러나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다.

오전 7시 47분쯤 청도군 운문면 신원리에서는 하천이 범람해 일대 도로가 침수당하는 피해를 입었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