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다나스' 북상 중…20일 저녁 대구경북 관통 '200mm 비'

20일 오후 3시 여수 북서쪽 지나며 대구경북에 최대 200㎜ 비
제주공항은 ‘윈드시어’ 발효 대구 항공편 영향

제5호 태풍 '다나스'가 북상 중인 19일 오후 부산 수영구 광안리해수욕장에 집채만 한 파도가 해변을 덮치고 있다. 연합뉴스 제5호 태풍 '다나스'가 북상 중인 19일 오후 부산 수영구 광안리해수욕장에 집채만 한 파도가 해변을 덮치고 있다. 연합뉴스

제5호 태풍 '다나스'가 북상하면서 20일 저녁쯤 대구경북이 강한 태풍 영향권에 들 것으로 관측됐다. 대구국제공항 항공편은 제주국제공항에 발효된 '윈드시어'(바람의 방향이나 세기가 갑자기 바뀌는 현상)의 영향으로 결항과 지연이 잇따랐다.

19일 대구기상청에 따르면 다나스는 20일 오후 3시쯤 여수 북서쪽 50㎞ 지점을 지날 것으로 관측됐다. 이후 태풍은 대구경북 남부를 관통해 포항을 거쳐 동해로 빠져나갈 전망이다.

이에 따라 경북은 20일 오후 6시쯤, 대구는 7시쯤 태풍에 가장 근접할 것으로 보인다.

태풍 영향에 장마전선까지 맞물리면서 강한 빗줄기도 예상된다.

대구기상청에 따르면 대구경북의 예상 강수량은 21일 오전까지 50~150㎜이다. 경북 남부의 경우 최다 강수량이 200㎜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태풍은 21일 오전 3시쯤 동해 중부 해상에 다다라 세력이 크게 약화될 것으로 예상됐다.

태풍 영향으로 항공편 결항과 지연도 잇따르고 있다.

대구공항에 따르면 19일 자정까지 결항이 확정된 제주 항공편은 7편(출발 5, 도착 2)이며 지연은 3편(도착 3)이다.

대구기상청 관계자는 19일 "태풍은 대구 중심부에서 20㎞가량 떨어진 곳을 지나므로 직접 영향권에 들 것"이라며 "경북 남동쪽에는 태풍 예비특보가 발효됐다"고 말했다.

대구시는 이날 오전 행정부시장 주재로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비상 근무체계를 가동했다.

대구시 관계자는 "사전에 비상 대피장소를 파악하고 상습침수지역 주민은 미리 대피를 준비하는 등 태풍대비 국민 행동요령 숙지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한편 기상청은 다나스가 지름 250㎞ 규모 소형 태풍에 그치는 만큼 남부지방을 제외한 중부 등은 태풍 영향권에 들 가능성이 낮을 것으로 보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