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공항 이전사업 지원위원회 12일 첫 개최…어떤 논의하나

오후 3시 정부서울청사서 국무조정실장 주관
군 공항 이전 주변지역 범위 심의 등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을 위한 군 공항 이전사업 지원위원회가 12일 오후 개최될 예정이어서 논의 내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국무조정실장이 위원장인 군 공항 이전사업 지원위원회는 이날 오후 3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부 관계자, 경북도지사, 군위·의성군수, 민간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회의를 연다.

대구시는 참석 대상은 아니지만 경제부시장이 배석할 예정이다. 지금까지 군 공항 이전후보지 선정위원회는 몇 차례 열린 바 있지만, 국무조정실장이 주관하는 지원위원회가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회의 안건은 위원회 위원 위촉(임기 2년)에 이어 ▷대구 군 공항 이전사업 추진 현황 및 향후 계획 보고 ▷대구 군 공항 이전사업 지원위원회 운영규정 심의 ▷대구 군 공항 이전 주변지역 범위 심의 등이다.

핵심은 이전 주변지역 범위 심의로, 군위 우보면 선정 시 군위군 전체, 군위 소보·의성 비안 공동후보지 선정 시 군위·의성군 전체가 주변지역으로 결정될 전망이다. 앞서 지난달 말 군 공항 이전사업 지원 실무위원회는 이 같은 내용에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군 공항 이전 주변지역은 지원사업과 지원특례 사업 적용 대상지로, 지원사업은 '이전 주변지역 지원을 목적으로 하는 각종 사업'을 뜻하고, 지원특례 사업은 ▷국고보조율 인상 ▷지역업체 입찰 우대 ▷지역주민 우선 고용 등을 말한다.

지원사업 규모는 3천억원대로 논의되고 있다. 군위 우보면 선정 시 군위군이 3천억원대, 공동후보지 선정 시 군위·의성군이 각각 1천500억원대의 수혜를 볼 전망이다.

한편, 국방부와 대구시 등 관계자들은 오는 11월 최종후보지 선정을 위해 후보지 선정 기준 수립 등 협의에 힘을 쏟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