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도서관 총괄계획 도입, 대구 랜드마크로 건립

최준혁 대구도서관 총괄계획가 선임
2022년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로 개관

대구 도서관 조감도. 대구시 제공. 대구 도서관 조감도. 대구시 제공.

대구 남구 캠프워커 헬기장 반환부지에 들어설 대구대표도서관이 '총괄계획'을 통해 대구 랜드마크로 건립된다.

대구시는 대구도서관 공간 구성의 모든 과정을 감독하고 조정하는 총괄계획가로, 최준혁(사진) 동명대 실내건축학과 교수를 선임했다고 24일 밝혔다.

대구도서관은 모든 지역도서관을 아우르는 브레인 도서관으로, 대구시가 건립하고 운영하는 최초의 도서관이다.

시가 선임한 총괄계획가는 도시개발이나 정비사업, 공공시설사업 등 특정 사업의 기획 단계부터 설계, 시공 및 유지·관리단계에 이르는 모든 과정을 총괄 조정하고 관리하는 전문가를 말한다.

앞서 문화체육관광부 공공도서관 및 울산·충남 대표도서관 건립 과정에도 총괄계획가가 참여해 도서관 분위기·이미지를 업그레이드하고, 이용자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최준혁 대구도서관 총괄계획가는 문화체육관광부 공공도서관 운영·컨설팅단 건축 및 실내건축 디자인분야 컨설턴트로 활동 중이며, 부산·울산도서관 총괄계획가를 역임했다.

대구도서관은 남구 캠프워커 헬기장 반환부지에 지상 4층, 지하 1층 규모(연면적 1만4천953㎡)로 건립한다. 총사업비는 498억원(국비 255억원, 시비 243억원)으로, 대구시가 오는 2022년 개관을 목표로 건축설계를 진행하고 있다.

시는 대구도서관을 캠프워커 반환부지 내 대구평화공원과 연계해 자연친화적으로 조성하고 시민들의 접근성, 편리성을 높인다. 또 대구평화공원 남측, 반환부지 3차 순환도로와 이어지는 지하에 300면 정도의 공영주차장을 만들 계획이다.

※대구도서관 사업 개요(자료 : 대구시)

❍ 위치 : 남구 캠프워커 헬기장

❍ 규모 : 연면적14,953㎡, 지하1층/4층

❍ 사업기간 : 2015~2022년

❍ 사업비 : 498억원(국비 255억원, 시비 243억원)

최준혁 대구도서관 총괄계획가 최준혁 대구도서관 총괄계획가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