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야산에 훈련용 경비행기 추락…조종사 탈출·무사

13일 오후 1시 59분께 전남 여수시 소라면 한 초등학교 인근 야산에 소형 경비행기가 추락했다.

사고가 난 경비행기는 교통대학교 비행훈련원이 운영하는 4인승 훈련기로 조종사 A(25) 씨 1명만 탑승했다.

A 씨는 추락 당시 낙하산을 이용해 탈출했다.

현장에 도착한 119구조대는 A 씨를 병원으로 이송했다.

A 씨는 낙하산이 전깃줄에 걸리면서 가벼운 상처만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기체는 행인이나 건물이 없는 야산 자락에 떨어졌다.

폭발이나 화재 등 추가 사고로 이어지지 않았고, 인명피해는 없었다.

사고가 난 훈련기는 이날 오후 1시 52분 여수공항을 이륙해 비행훈련원 사무실이 소재한 무안공항으로 향하고 있었다.

기체는 2016년 6월 17일 무안군 현경면 수양리 야산의 밭에 추락한 경비행기(SR-20)와 같은 기종이다.

소방·항공 당국은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