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연수 중 '가이드 폭행'한 박종철 전 예천군의원 1심서 벌금 300만원

법원, "피해자인 현지 가이드와 합의한 점 등 참작"
검찰,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 구형

해외연수 중 가이드를 폭행한 혐의로 입건된 박종철 예천군의원이 지난 1월 예천경찰서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매일신문 DB 해외연수 중 가이드를 폭행한 혐의로 입건된 박종철 예천군의원이 지난 1월 예천경찰서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매일신문 DB

경북 예천군의회 해외연수 중 현지 가이드를 폭행한 혐의(상해)로 기소된 박종철 전 군의원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대구지법 상주지원 형사단독 남인수 부장판사는 11일 박 전 군의원에 대한 선고 공판에서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캐나다 현지 가이드를 폭행해 군의원의 품위를 손상하고 현지 경찰이 출동하는 등 물의를 일으켰으나 피해자와 합의한 데다 동종 전과가 없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양형이유를 밝혔다.

앞서 검찰은 지난해 12월 23일 오후 6시(현지시각)쯤 해외연수 중 캐나다 토론토에서 현지 가이드의 얼굴 등을 주먹으로 때려 전치 2주의 상처를 입힌 박 전 군의원에 대해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을 구형했다.

한편 예천군의회는 지난 2월 1일 임시회를 열고 박종철 전 군의원과 권도식 전 군의원을 제명했다. 그러나 이들은 제명 징계 처분에 반발하며 법원에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낸 상태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