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뮐러 누구? 마사이워킹슈즈 만든 사람

tvN '미쓰코리아' 캡쳐 tvN '미쓰코리아' 캡쳐

tvN '미쓰 코리아'에 출연한 다섯 번째 호스트 칼 뮐러가 화제다.

19일 방송된 tvN 일요예능 '미쓰 코리아'에서는 스위스에서 한국을 그리워 하고 있는 스위스 국민 기업의 CEO 칼 뮐러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한 때 한국에서 선풍적 인기를 끌었던 기능성 신발 '마사이 워킹 슈즈'의 개발자 칼 뮐러는 한국의 논에서 걷다가 창업 아이디어를 얻게 되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특히 빵에 홈메이드 된장을 찍어먹을 정도로 된장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자랑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칼 뮐러의 '미쓰 푸드' 추억의 된장요리를 만들기 위해 신 메뉴 전문가 신현준 팀과 제면기를 준비해 온 조세호 팀으로 나뉘어 한식 요리 대결에 나섰다.

한편 칼 뮐러(Karl Müller)는 스위스 기분주식회사(kybun AG)의 최고경영자(CEO)로 1997년 '마사이 워킹 신발'이라 불린 MBT 신발을 개발해 세계적으로 1천만 켤레 이상을 팔며 성공을 거뒀다. 1952년 스위스 투르가우에서 태어난 칼 뮐러는 취리히 연방공대에서 기계공학을 전공, 1976년 전공 실습을 위해 처음 한국을 방문했다.

1979년에는 서울대에서 국비장학생으로 공부를 시작했고 한국에서 스위스 특산품을 수입하는 회사를 창설했다.

한국인 배우자 고정숙씨와 결혼해 2남2녀를 두고 있는 칼 뮐러의 이야기는 지난 2005년 KBS '인간극장'에서 '알프스 된장아저씨'라는 제목으로 방영돼 인기를 끌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