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블리' 남편 박준성 씨, 인터뷰로 구설수 올라

임지현 상무 인스타그램 캡쳐 임지현 상무 인스타그램 캡쳐

박준성 부건에프엔씨 대표와 임지현 부건에프엔씨 상무 부부가 13일 한 매체와 진행한 인터뷰 내용이 구설수에 올랐다.

박준성·임지현 부부는 곰팡이 호박즙 환불과 관련해 인터뷰를 통해 해명에 나섰다. 그러다 박 씨는 "소비자들을 위해 동대문에 까다롭게 품질을 요구했으나 그 과정에서 양 쪽에 불만이 생겼고 우리는 그 사이에 끼어 있다"며 "지금은 그냥 우리를 죽이려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네티즌들은 이러한 인터뷰 내용을 보고 "인터뷰 할 시간에 사태를 수습하는 게 맞지 않느냐"며 차가운 시선을 보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