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포항 동부청사 개청식 열어

옛 포항 용흥중 건물 개조해…환동해지역본부 입주
동해안권 5개 시군과 함께 관광 활성화 업무 협약도

동부청사 개청식 동부청사 개청식

경상북도가 포항 동부청사 개청식을 열고 환동해 시대의 개막을 알렸다.

경북도는 15일 포항 북구 용흥동 동부청사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 임종식 도 교육감, 박명재 국회의원, 동해안권 5개 시군 시장·군수, 지역주민 등 3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북도 동부청사 개청식을 했다.

도는 지난해 초 도청의 안동 이전에 따른 동해안 지역 민원 해결을 위해 포항테크노파크 내 사무공간을 빌려 환동해지역본부를 출범했다. 하지만 조직 규모보다 공간이 부족하고 포항 시내와 멀어 접근성이 떨어지는 단점이 있어 올해 초 폐교한 용흥중학교를 개조, 동부청사로 꾸몄다.

이날 개청식은 동부청사의 힘찬 출발을 알리는 도립국악단의 대북 공연을 시작으로 이철우 도지사의 개청사와 주요 참석 인사의 축사, 축하공연, 현판 제막, 축하 떡 절단, 기념 촬영 등 순서로 진행됐다.

동부청사 개청식 동부청사 개청식

식후 행사로는 현관에 준비된 방명록에 서명하고 동해안 5개 시군 관광협의회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해양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업무협약을 통해 각 기관은 동해안의 우수한 자연경관과 해양관광자원을 활용해 관광상품을 개발하고 관광정보 교환, 동해안 광역 관광코스 공동개발 등에 나서기로 했다.

경북도는 개청식을 마친 후 포항시와의 현장 소통 간담회도 열었다. 이철우 도지사와 이강덕 포항시장을 비롯해 포항시 기관·사회단체장, 주민대표 등 200여 명이 모인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은 포항지진 특별법 제정, 환동해 중심의 북방경제 활성화를 위한 산업기반 조성 등에 뜻을 같이했다.

이어 최근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리튬 이차전지 관련 제조 기업인 ㈜에코프로지이엠을 찾아 경영진과 간담회를 했다.

이 도지사는 기업 현황과 운영상의 어려움, 건의사항 등을 듣고 나서 "지속적인 기술개발과 혁신을 통해 국제적으로 경쟁력을 갖춘 최고 기업으로 거듭나 더 많은 일자리를 창출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도지사의 민선 7기 출범을 맞아 올해 초 시작한 시군 현장 소통 간담회는 이날 포항시 방문을 끝으로 23개 시군 일정을 마무리했다.

이 도지사는 "현장 소통 간담회는 도민 곁으로 찾아가 생생한 목소리를 듣고 지역민과 허심탄회한 대화를 통해 진정으로 원하는 게 무엇인지 아는 시간이었다"면서 "항상 낮은 자세로 도민과 소통하는 모습을 통해 자랑스러운 경북도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