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포항자이아파트 입주자 "아파트 코앞에 장례식장 건립 절대 반대"

학생 등하굣길에 장례식장, "아이들 봐서라도 장례식장 안 돼"

포항자이아파트입주자대표회가 15일 포항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포항자이아파트입주자대표회가 15일 포항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포항 대잠사거리 인근 장례식장 건립 반대"를 외치고 있다. 배형욱 기자

포항 대단지 아파트 인근에 들어설 예정인 장례식장을 두고 빚어졌던 입주민과 업체와의 갈등(매일신문 2018년 12월 19일 자 8면 등)이 입주민들의 집단 행동으로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

포항자이아파트입주자대표회는 15일 포항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파트에서 직선거리로 불과 25m 거리에 장례식장이 웬 말이냐. 장례식장 예정지 주변에 포항자이, 상도코아루, SK뷰 등 대단지 아파트가 있고, 주민만 2만여 명이 산다"며 "장의차가 다니는 길이 등굣길이어서 아이들에게 심리적 피해를 줄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금지영 입주자대표회 감사는 "힘 없는 입주민들은 오로지 행정력에 기댈 수 밖에 없다"며 "앞으로 반대 집회를 하는 등 실력행사를 계획하고 있다"고 했다.

포항자이 입주민과 갈등을 빚는 장례식장은 부산 업체인 ㈜코아홀딩스가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로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이 업체는 2016년 포항시에 장례식장 건축허가신청을 냈지만, 시가 ▷장례식장 반경 500m 내 3천여 가구 거주 ▷반경 170m 내 초등학교 위치 ▷교통혼잡 ▷주거환경 저해 등을 이유로 불허했다.

이에 업체는 소송을 제기했고, 지난해 12월 대법원 판결에서 최종 승소했다. 업체는 건축허가를 다시 신청했고, 포항시는 허가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코아홀딩스 관계자는 "원만하게 해결하고자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와 대화를 시도하고 있다. 포항시와도 장례식장 규모나 건축방식 등을 두고 협의 중"이라고 했다.

포항시 관계자는 "대법원 판결이 나와서 건축허가를 내줄 수밖에 없지만 주민 반발이 점차 거세져 난감하다. 주민 피해를 최소화할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고 했다.

포항자이아파트입주자대표회가 15일 포항시청에서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배형욱 기자 포항자이아파트입주자대표회가 15일 포항시청에서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배형욱 기자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