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신청사 유치 경쟁, 8개 구·군 페어플레이 약속

8개 구·군 및 의회 25일 신청사 건립의 성공추진을 위한 협약 체결
공정하고 합리적인 신청사 입지 결정에 상호 협력하고 결과 수용

대구시 신청사 입지를 둘러싼 유치 경쟁이 과열 양상으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대구시와 8개 구·군이 공정하고 합리적인 신청사 입지 결정에 상호 협력하고, 최종 결과를 겸허히 수용하는 내용의 협약을 전격 체결한다.

대구시는 25일 오후 3시 시청 대회의실에서 권영진 대구시장, 배지숙 대구시의회 의장, 8개 구청장·군수 및 구·군의회 의장 등 18명이 '신청사 건립의 성공추진을 위한 협약'에 서명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협약식은 앞서 이달 5일 출범한 대구시 신청사건립 추진 공론화위원회(이하 공론위)가 권고했다. 본격적인 공론화 과정에 들어가기도 전에 구·군별 유치전이 과열 양상을 보이면서 2004년 이후 15년간 지역사회의 갈등과 분열로 번번이 좌초해 온 신청사 건립이 또 다시 표류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단체장 및 의회 의장들은 협약을 통해 '시민과 함께 새로운 백년대계를 준비하는 신청사 건립이 상호 신뢰와 협력을 바탕으로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조례에서 정한 방법과 절차에 따라 공정하고 투명하게 신청사 예정지가 결정될 수 있도록 협력한다'고 합의한다.

또 모든 유치활동은 제도적인 범위 안에서만 시행하고 과열 유치행위는 자제함으로써 공정한 유치 분위기를 조성하는 한편, 공론위가 시민 공론과정을 거쳐 정하는 기준에 대해 적극 수용하고 그 결과를 겸허하게 받아들일 것을 결의한다.

앞서 지난해 12월 시의회를 통과한 '대구시 신청사 건립을 위한 조례'에 따라 신청사 입지는 시민참여단 250명이 올해 안에 결정한다. 공론위는 건전한 공론의 장을 통해 시민들이 스스로 입지를 결정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이날 협약식 직후 공론화위 주관으로 신청사 건립 전반에 대한 구·군별 의견을 듣는 토론회도 함께 열린다. 또 각 구·군은 현수막, 입간판, 애드벌룬 등 과열 유치행위 시 공론위 감점 방침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공론위는 이날 구·군 의견 및 시민여론을 수렴하고, 법률자문 등 심도 있는 검토를 거쳐 다음달 3일 감점 기준에 대한 최종 가이드라인을 발표할 예정이다.

김태일 공론위 위원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과열 유치경쟁을 둘러싼 갈등을 사전에 차단하는 동시에 신청사 건립에 대한 정보를 최대한 공유해 시민들의 알권리를 보장하면서, 시민들이 즐겁게 신청사를 만들어 가는 과정에 참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계기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