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시민사회단체, 영남공고 운동부 성적조작 의혹 제기

“체육대회 성과 위해 학생 성적조작”

교사 채용 비리와 성적 조작 의혹 등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대구 영남공고(매일신문 2018년 11월 30일 자 6면)가 또 다른 의혹에 휩싸였다.

전교조 대구지부 등 30개 시민사회단체·정당으로 구성된 '영남공고정상화를 위한 대구시민단체 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에 따르면, 지난 2016년 전국 대회를 앞둔 영남공고 운동부 학생 1명이 학업성적 미달로 출전이 불가능해지자 학교 측이 성적을 조작해 출전시켰다는 제보가 교육부에 접수됐다. 이에 따라 대구시교육청은 해당 학교에 감사팀을 파견해 사실관계를 파악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공대위는 17명 성명을 내고 "정유라 사건 이후 교육부는 운동 특기생 관리를 철저히 하도록 했지만 영남공고는 규정이나 규칙 강화가 없었다"며 "이번에 제기된 의혹 외에도 영남공고의 비리는 끝이 없다"고 질타했다.

이들은 영남공고의 비리 의혹과 관련 대구시교육청의 책임이 상당하다고 꼬집었다. 공대위는 "지난해에도 대구시교육청은 영남공고에 대한 감사를 했지만 여전히 비리 주범들은 무사하다"며 "일개 사립학교가 교육청의 요구를 일방적으로 무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사건에 대한 대구시교육청의 조치에 따라 시민의 교육청이 될지 사학재단의 하수인이 될지 결정될 것"이라며 "학교회계, 학사운영, 법인운영 등 전반에 걸친 감사를 통해 새로운 영남공고로 태어나게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