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자동차부품공장 화재…인근 야산까지 태워

밤사이 경북 경주시 한 자동차 부품공장에서 난 불로 인근 공장과 야산까지 피해를 봤다.

16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15일 오후 10시 7분께 경북 경주시 외동읍의 한 자동차부품공장에서 불이 났다.

불은 이 공장 1개동(695㎡)을 모두 태우고 주변 다른 공장 1개동(1천㎡) 일부도 태웠다.

불길은 주변 야산에까지 번져 잡목 등 0.7㏊(7천㎡)가 불에 탔다.

소방당국은 소방차 등 소방장비 42대와 382명을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였다.

두 공장에 난 불은 이날 오전 5시 46분께 완전히 꺼졌다.

산불은 이보다 앞선 오전 1시 20분께 진화됐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