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고령서 병원성 의료폐기물 불법 적치장 또 발견, 조직적으로 폐기 의혹

인근 소각업체인 A환경과 유착 여부 조사

고령군에서 다른 의료폐기물 불법 적치장이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사진 맨 앞쪽 건물이 불법 적치장이다. 이채수 기자 고령군에서 다른 의료폐기물 불법 적치장이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사진 맨 앞쪽 건물이 불법 적치장이다. 이채수 기자

경북 고령에서 불법 의료폐기물 적치장이 또 다시 발견돼 경찰과 환경청 등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이번 의료폐기물 불법 적치장은 고령군 성산면 사부리에서 발견됐다. 최근 문제가 된 송곡리 불법 적치장과는 차량으로 10분가량 떨어진 곳이다. 송곡리 불법 적치장처럼 패널 구조의 농가형 창고 건물 1개 동이다. 한 산불감시원의 신고를 받은 대구환경청과 고령군이 조사에 나서 불법 적치장임을 확인했다.

이곳에 의료폐기물을 불법 적치한 업체는 광주지역 의료폐기물 운반업체로, 적치장 인근의 A환경에 입고해 소각 처분해야 할 폐기물을 올 초부터 이곳에 불법으로 쌓아둔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환경청 등이 확인한 결과 600㎡ 규모의 이 시설은 가림막과 비닐 등으로 덮어 내부가 보이지 않도록 위장한 상태였다.

대구환경청 관계자는 "창고 내부를 확인한 결과 병원성폐기물이 맞으며, 폐기물에 RFID(출고증) 바코드가 그대로 찍혀 있는 등 병원에서 반출된 상태 그대로 쌓여 있었다"고 했다.

특히 병원에서 수술 후 나온 인체 적출물과 환자의 혈액 등 의료폐기물이 담긴 빨간색 박스와 용기들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2차 감염 우려도 낳고 있다.

대구환경청은 사부리 불법 의료폐기물 창고 실소유자, 운반업체와 인근 병원성폐기물 소각업체인 A환경과의 관계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