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핫썰·14일]"괜찮은 기자들이 '기레기' 소리 듣는 게 안타까워"

KBS뉴스 홈페이지 KBS뉴스 홈페이지

▶정준희(저널리즘 토크쇼 J 고정패널·중앙대학교 신문방송대학원 겸임교수)

"조금이라도 괜찮은 기자들이 '기레기' 소리를 듣는 게 제일 안타까워요. 사실은 대단히 어려운 문제입니다. 그러니까 다 생계가 걸려 있고 솔직히 조직 안으로 들어가서 기자 개인이 저널리즘 활동을 수행하는 건 상당히 어려운 일이거든요. 그 안에서 자기의 일밖에 못 보기 때문에 성찰할 수 없는 상황이 생기죠. 그런데 그 성찰할 수 없는 상황에 대해 염치없음을 기억하는 게 제일 중요하다, 그렇게 생각합니다."

고 장자연 씨를 둘러싼 성 접대 강요 사건 증언자인 동료 배우 윤지오 씨가 14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신의 책 '13번째 증언' 북 콘서트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윤 씨는 책에 자신이 목격한 고 장자연씨 사건 관련 내용을 담았다. 연합뉴스 고 장자연 씨를 둘러싼 성 접대 강요 사건 증언자인 동료 배우 윤지오 씨가 14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신의 책 '13번째 증언' 북 콘서트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윤 씨는 책에 자신이 목격한 고 장자연씨 사건 관련 내용을 담았다. 연합뉴스

▶윤지오(저서 '13번째 증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북 콘서트 후 기자 간담회)

"'고인 물'로 인해 깨끗한 물을 부어도 그 사람들만 바보가 되는 연예계가 개선됐으면 좋겠다. 저는 남들보다 기억력이 우수해 또렷이 블랙박스처럼 기억하는 부분이 있다. 증언을 16번이나 한 것도 수사기관에서 (제 말에)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오히려 가해자로 거론된 사람들은 거짓말 탐지기에서 거짓이 나와도 무혐의가 됐고, 재수사조차 안 받았다. 대통령께서 명운을 걸고 공소시효 관계없이 수사에 착수하라고 하셨으니 저도 분명히 제대로 수사해달라고 요구한다."

김연아 전 국가대표 피겨스케이팅 선수가 14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밖으로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김연아 전 국가대표 피겨스케이팅 선수가 14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밖으로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김연아(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빈소)

"평창동계올림픽 유치 이후에도 올림픽을 성공적으로 치르기 위해 많이 애쓴 것으로 알고 있다. 한국 동계스포츠를 위해 헌신한 고인에게 감사하고 다시 한번 깊은 애도를 표한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