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인과 함께하는'2019 대구컬러풀페스티벌'

5월 4~5월 5일 국채보상로에서 대구를 화려하고 뜨겁게 달군다
86개팀(해외 22개팀) 5천여 명이 펼치는 아시아 최대 거리퍼레이드 개최

2018 대구컬러풀페스티벌 퍼레이드 장면. 대구시 제공 2018 대구컬러풀페스티벌 퍼레이드 장면. 대구시 제공

대구의 대표축제인 2019대구컬러풀페스티벌이 '형형색색 자유의 함성'이라는 주제로 5월 4일부터 5일까지 이틀간 매일 오후 1시부터 국채보상로(서성네거리~종각네거리)에서 펼쳐진다.

대구컬러풀페스티벌은 매년 대구의 중심 도로인 국채보상로에서 펼쳐진다. 대구시는 2019대구컬러풀페스티벌을 맞아 아시아 최대의 거리퍼레이드, 거리예술제, 아트마켓, 푸드트럭, 어린이날 프로그램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선보이며, 글로벌 축제 도약을 목표로 축제 브랜드 로고도 처음 개발했다.

올해는 전야제 행사도 처음으로 연다. 5월 3일 저녁 7시 동성로 야외무대에서 해외 참가팀(7개팀) 퍼레이드 공연, 시립예술단 공연, 인기가수 초청 공연, 다함께 댄스 등을 통해 축제 분위기를 띄울 계획이다.

5월 4일 저녁 7시 국채보상로에서 열리는 개막식에는 출연진과 시민 수천 명이 펼치는 프리플래시 몹 공연, 공중 퍼포먼스, 퍼레이드카 행진 등이 화려한 축제의 시작을 알린다.

5월 4일과 5일 이틀간 오후 4시부터는 대구컬러풀페스티벌의 메인 행사인 컬러풀퍼레이드가 펼쳐진다. 서성네거리에서 종각네거리까지 2km 구간에서 일본, 중국, 러시아, 대만, 필리핀,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해외 7개국 22개팀 452명을 포함한 국내외 86개 팀 5천여 명이 참여하는 아시아 최대 거리퍼레이드가 관람객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한다.

올해는 퍼레이드 진행 방식을 바꿔 관람객들이 충분히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지난해까지는 행진식으로 한 차례의 퍼레이드만 실시했으나, 올해는 R·G·B 세 구역으로 분할해 3분씩 순차적으로 퍼레이드 공연을 이어간다.

전년도와 달리 상위 10개 팀을 따로 선발해 원더풀 TOP10 퍼레이드도 진행한다. 대상팀에게는 3천만 원의 상금이 주어져 불꽃 튀는 화려한 퍼레이드의 경연장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거리예술공연 등 다양한 부대 행사들이 함께 열린다. 5월 4일과 5일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국채보상로에서는 전문 예술인들 펼치는 오페라 공연, 어쿠스틱밴드, 마술, 저글링, 마임, 댄스 등 다양한 컬러풀거리예술제가 열린다.

같은 날 같은 시간 2·28민주공원에서는 핫스테이지 공연이 펼쳐진다. 일반인, 청소년, 대학생, 다문화 공연 등 일반 시민들로 구성된 40개 팀이 다양한 공연을 선보인다.

또 축제의 또 다른 즐거움을 주기 위해 전국에서 모집한 49대의 푸드트럭을 국채보상공원과 시청네거리 인근에 배치할 계획이다.

5월 가정의 달과 어린이날을 맞아 가족뮤지컬 공연, 놀이시설 설치, 체험행사 등 부모와 어린이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어린이 날 프로그램도 함께 준비하고 있으며, 달빛동맹을 더욱 공고히 하고 영호남의 화합과 상생 의지를 담은 달빛줄다리기를 5월 4일 오후 4시 30분 국채보상로에서 진행한다. 달빛줄다리기에는 대구에 거주하고 있는 영호남인 각각 200여 명 정도가 참여할 예정이다.

축제 개막일과 폐막일의 마무리 공연은 문화예술의 도시, 열정의 도시 대구에 걸맞는 대형 공연을 선보인다. 개막일 마무리는 매년 진행해 오던 도심거리나이트(EDM파티)가 맡는다. DJ박스를 공중에 설치해 새로운 분위기를 연출할 계획이다.

폐막일 특별 공연으로는 유네스코 음악창의도시이자 뮤지컬의 도시인 대구를 널리 알리기 위해 뮤지컬 갈라 공연을 기획했다. 축제의 분위기를 최고조로 달구어 줄 월드스타 공연으로 시민의 열정과 화합을 담아내기 위해 다이내믹하고 화려한 축제의 마무리를 담당한다.

 

2019대구컬러풀페스티벌 브랜드 로고 2019대구컬러풀페스티벌 브랜드 로고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