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유치 총력…재정지원 200억원 약속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유치를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는 경북도가 축구종합센터를 유치하는 도내 시·군에 200억원을 지원하기로 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대한축구협회는 경기도 파주에 있는 국가대표 축구훈련장(NFC)을 이전,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를 건립하기로 하고 후보지 공모를 진행하고 있다. 협회는 2023년까지 1천500억원을 들여 천연·인조잔디 구장(12면), 풋살구장(4면), 다목적체육관, 축구과학센터, 체력단련실, 수영장 등을 갖춘 축구종합센터(33만㎡)를 건립할 계획이다.

지난 1월 전국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후보 신청 서류를 접수해 평가한 결과 경북에서는 상주시와 예천군, 경주시가 1차 관문을 통과했다.

이와 관련, 경북도는 도내 후보 지자체를 돕고 축구종합센터를 유치하기 위해 200억원의 통 큰 재정지원 방안을 제시하고 나섰다.

도는 3곳 후보지에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건립 지원 확약서'를 전달하고 '경북지역에 센터가 유치될 경우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은 물론 재정적인 지원도 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경북 3곳을 포함해 전국에서 총 12곳이 유치 경쟁을 벌이게 된 가운데 이들 지자체는 오는 18일 서울 광화문 교보빌딩 프레젠테이션(PT) 심사장에서 만나 결전을 벌인다.

축구협회가 이날 후보 지자체들의 유사 사업 추진 경험과 함께 정부 등 상위 단체의 지원 유도 방안도 중점 평가할 예정인 만큼 도의 이러한 결정이 PT 심사에서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축구협회는 PT 심사장에서 ▷부지 확보 계획과 지원 계획 ▷기반시설, 토목, 건물 등 시설물 지원 계획 ▷완공 후 운영 지원 계획 ▷부지 내 지장물 등에 대해 평가할 예정이다.

경북도 관계자는 "지역의 후보 3곳이 있지만 다른 지역에서도 유치를 위해 총력전을 벌이고 있는 만큼 만만치 않은 경쟁이 될 것"이라면서 "도내로 유치할 수 있도록 후보 지자체 지원에 온 힘을 다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