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미세먼지 대응 전담 팀 신설 등 인력 보강

경상북도가 최근 미세먼지가 국가적 재난으로 떠오름에 따라 대대적인 인력 보강에 나선다.

경북도는 최근 "비상저감 조치 시행 등 미세먼지 업무가 급증해 담당자들이 격무에 시달리고 있다"면서 "전담 팀 구성 등으로 인력을 강화해 업무 역량을 높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북도는 환경산림국 내 환경정책과의 기후변화대응팀 인력 4명이 미세먼지와 관련한 업무를 맡고 있다.

문제는 이들이 탄소 포인트, 친환경차 보급 등 다른 업무를 병행하고 있어 미세먼지 업무 대응에 어려움이 많았다는 점이다.

도 관계자는 "최근 관련 법 개정에 따라 비상저감 조치 제도가 도입되면서 수십~수백 개 기업·기관의 저감조치 결과를 수합해 보고해야 하는 등 업무가 폭증했다"고 했다.

경북보건환경연구원에 대기 관련 연구원 6명이 있지만, 이들 역시 밤낮없는 예·경보 발효 등 업무로 과부하에 걸린 상태다.

도의 이런 현실은 타 지역과 비교해도 아쉬움이 많았다. 대구시는 녹색환경국 아래 과 단위 조직(기후대기과)을 두고 직원 20여 명이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수도권은 정부가 50여 명 규모의 수도권대기환경청을 별도로 두고 있는 가운데 각 광역자치단체 역시 개별로 대규모의 보건환경연구원을 운영하며 대기 관련 업무를 보고 있다.

경북도 관계자는 "그간 포항, 구미 등 일부 지역을 제외하면 공장이 많지 않은 농업 중심 산업 구조 탓에 대기 관련 조직과 인력 편성의 필요성을 크게 느끼지 않은 측면이 있다"면서 "최근 여건이 완전히 달라진 만큼 현지 진행 중인 조직진단 용역에 미세먼지 전담 팀 신설을 포함해 진행한 뒤 결과를 낼 계획"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