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탱이 무슨 죄?…대전서 10대 무면허 운전에 여성 사망

대전 머스탱 사고에 네티즌들이 분노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2시 10분쯤 대전 중구의 한 도로에서 A씨(19)가 몰던 머스탱 차량이 보행자 박 모씨(28·여)와 조 모(29)씨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인해 박씨는 숨지고 조씨는 크게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당시 A씨는 무면허 상태였으며 지인이 빌린 렌터카 차량을 몰다가 사고를 낸 것으로 파악돼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한편 경찰은 운전자들을 상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이들에 대해 구속 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이같은 소식을 접한 한 네티즌은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서 '10대 미성년자 흉악범죄 처벌 부탁드립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 글쓴이는 "날이 갈수록 미성년자들의 흉악범죄가 상상을 초월하는 수준"이라며, "미성년자들의 흉악범죄에 대한 처벌법을 제대로좀 손봐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