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리마인더를 아시나요?" 영남대 창업동아리, 새로운 직업 제안해 창직 어워드 '금상'

 

전국 청년취업아카데미사업 창직 어워드에서 금상을 차지한 영남대 창업동아리 '파츠 스튜디어' 학생들. 전국 청년취업아카데미사업 창직 어워드에서 금상을 차지한 영남대 창업동아리 '파츠 스튜디어' 학생들.

영남대학교 학생들의 톡톡 튀는 아이디어가 새로운 직업으로 탄생해 주목받고 있다.

'패션 리마인더(Fashion Reminder)'. 영남대 심리학과 유광진, 강량관 씨와 의류패션학과 박성민, 서기태, 정경민 씨로 구성된 창업동아리 '파츠 스튜디오'가 제안한 새로운 영역의 직업이다.

그들은 패션 리마인더는 추억이 깃든 의류를 재활용해 새로운 가치를 담아내는 직업이라고 말한다.

예를 들어 중·고등학생 시절 입었던 교복을 활용해 다이어리 북커버를 만든다거나, 대학 과잠(학과 점퍼)을 이용해 서류 가방이나 노트북 파우치 등을 만들어 재활용함으로써 학창시절의 추억을 이어갈 수 있도록 한다. 또 여성들이 잠깐 입는 임부복을 어린이 의류로 다시 디자인해 자녀와 추억을 공유하는 식이다. 시간이 지나 입지 않는 의류를 재활용하는 것을 넘어 패션 디자인에 추억이라는 가치를 부여한 것이다.

이들이 제안한 패션 리마인더는 지난해 연말에 열린 '2018년도 전국 청년취업아카데미사업 창직 어워드'에서 금상을 수상했다.

유광진 동아리 대표는 "실제 모자를 섭외해 어머니가 입었던 임부복을 어린이용 옷으로 새롭게 만드는 등 시제품을 제작하고 브로슈어도 만들었다. '패션 리마인더'가 아이디어를 넘어 새로운 직업으로서의 가능성을 확인한 것이 좋은 평가를 받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들의 아이디어는 영남대 링크플러스(LINC+)사업단 창업교육센터가 운영하는 '청년취업아카데미(창직과정) YU_황금소로 프로젝트'의 결과물이다.

이 프로젝트는 학생의 창업 아이템 개발과 취·창업 지원을 통해 청년 창업가를 육성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에 참여한 파츠 스튜디오 동아리는 창직 활동과 함께 패션 디자인 브랜드 '파츠 스튜디오'를 런칭해 직접 디자인한 의류를 판매하고 있다.

영남대 LINC+사업단 창업교육센터는 오는 4월부터 '2019년도 청년취업아카데미(창직과정) YU_황금소로 프로젝트'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