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의회, 해외연수 보고서 그대로 베껴냈다"

시의원 13명 5일간 일본 연수…광양시의회와 질의·답변까지 같아

경북 구미시의회가 해외연수를 다녀온 뒤 타 시의회 연수보고서를 그대로 베껴 냈다고 시민단체가 지적했다.

21일 구미YMCA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구미시의원 13명과 사무국 직원 9명이 4박 5일 동안 일본(도쿄·오사카 일대)을 시찰하고 돌아왔다.

구미시의회가 일본 도쿄소방청을 다녀온 후 작성한 연수보고서는 이보다 2년 전 같은 곳을 방문한 전남 광양시의회 보고서와 토씨와 쉼표 하나 틀리지 않고 똑같다.

특히 현장을 방문한 구미시의원들의 질의와 도쿄소방청의 답변마저 광양시의회 연구보고서와 똑같은 것으로 드러났다.

또 해외연수 보고서는 시의원이 15일 이내 의장에게 제출하도록 규정돼 있으나 구미시의원 개별 보고서 제출은 단 한 차례도 없었다.

구미YMCA는 "지난 4년 6개월간 구미시의회 해외연수 보고서는 사무국 직원들이 인터넷과 다른 지자체 해외연수 자료를 표절해 작성했다는 내용도 확보했다"고 밝혔다.

7대 구미시의회(2014~2018)는 4년간 해마다 중국·일본·캄보디아·몽골·러시아·뉴질랜드·호주·베트남을 다녀왔다.

구미시의원 공무국외 여행 규칙에는 해외연수를 가기 전 심사위원회 심의를 거치게 돼 있으나 정작 심사위원 9명 중 4명이 시의원이다. 이 때문에 심사 투명성이 보장되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온다.

최현욱 구미YMCA 부장은 "해외연수 보고서 문제점은 구미시의회뿐 아니라 경북 다른 시·군의회가 대동소이하다"며 "경기 군포시와 서울 광진구는 의원 개별보고서를 전체보고서에 포함해 제출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