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 사업 착공하는 북구 읍내동 행복주택…인근 주민 "사업 전면 취소하라" 갈등 여전

한국토지주택공사가 추진하고 있는 대구 북구 읍내동 행복주택 부지 모습. 인근 주민들이 집값 하락 및 우범지역화 우려로 건설을 반대하고 있어 LH와 주민 간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한국토지주택공사가 추진하고 있는 대구 북구 읍내동 행복주택 부지 모습. 인근 주민들이 집값 하락 및 우범지역화 우려로 건설을 반대하고 있어 LH와 주민 간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대구 읍내동 행복주택 건설사업'이 착공을 앞두고 있지만 주민들의 반발이 여전히 거세 사업 추진이 난항을 겪고 있다.

LH(주택공사)는 2017년 5~12월까지 다섯 차례에 걸쳐 주민공청회를 열고 의견수렴을 통해 설계를 변경했지만, 사업 추진 자체를 반대하는 주민들의 목소리가 줄어들지 않으면서 마찰이 심화(매일신문 2017년 6월 22일 6면)하고 있기 때문.

LH는 오랫동안 나대지로 남아있던 부지에 버려진 폐기물을 처리하기 위해 지난 10일부터 환경 정비 등 준비 작업을 한창 진행 중이다. 이르면 이달 말 착공할 예정이라고 LH는 밝혔다.

이 곳 4천250㎡의 부지에는 지하 3층, 지상 10층 규모의 행복주택이 들어선다. 애초 2019년 3월 준공 예정이었지만 주민들의 반발로 공사 착공이 미뤄지면서 준공은 2021년 이후가 될 전망이다.

하지만 주민들이 어린이들의 등굣길 안전을 우려하며 주 출입구 변경을 요구한 것이 받아들여지지 않아 여전히 갈등의 불씨가 되고 있다. 주민 김모(44) 씨는 "어린이 보호구역에 주 출입구가 생기면서 교통량이 크게 늘어나면 등·하교하는아이들이 위험에 노출될 수 밖에 없다"고 했다.

LH 측은 지구단위계획상 출입구가 정해져 있어 변경이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다. LH는 "기존 2.5m이던 인도를 7m, 왕복 2차로인 차도의 폭도 7m에서 9m로 넓혔다. 지상 1~6층을 주차장으로 만들려던 계획안도 주민 요구에 의해 지하 1~3층으로 변경하는 등 가능한 부분에 대해서는 주민 불만을 반영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인근 사찰과 병원 등도 사업 철폐를 고수하고 있다. 이들이 조망권과 일조권을 주장하면서 규모 축소를 요구해 애초 18층, 400가구 규모였던 것을 252가구로 줄였지만 여전히 반대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부지 인근 한 사찰 관계자는 "칠곡의 심장부에 사람들이 행복하게 살기 힘든 주택을 만드는 꼴"이라며 "대구 곳곳에 빈 집이 많아 골칫거리인데 이곳도 결국엔 공실을 해결하지 못해 흉물로 변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LH 관계자는 "앞으로도 꾸준히 주민들의 요구에 귀를 기울여 최대한 반영하겠다. 행복주택에 걸맞은 환경을 조성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국토지주택공사가 추진하고 있는 대구 북구 읍내동 행복주택 부지 모습. 인근 주민들이 집값 하락 및 우범지역화 우려로 건설을 반대하고 있어 LH와 주민 간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한국토지주택공사가 추진하고 있는 대구 북구 읍내동 행복주택 부지 모습. 인근 주민들이 집값 하락 및 우범지역화 우려로 건설을 반대하고 있어 LH와 주민 간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