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래 장관 '깜깜이 행보' 논란에 "갈등·오해 소지 없앨 의도"… '궁색한 변명' 지적 높아

대구경북 지자체·시민단체 "환경 현안으로 지역 내 갈등 심화, 환경부는 적극적으로 알리고 설득하는 행보 보여야"

조명래(오른쪽 두번째) 환경부 장관이 18일 대구 낙동강 강정고령보를 방문해 한국수자원공사 관계자로부터 브리핑을 받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조명래(오른쪽 두번째) 환경부 장관이 18일 대구 낙동강 강정고령보를 방문해 한국수자원공사 관계자로부터 브리핑을 받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대구경북에서 '깜깜이 행보'(매일신문 1월 18, 19일 1면)로 지역민의 공분을 샀던 조명래 환경부 장관 측이 "갈등·오해 소지를 피하고자 했다"고 해명한 데 대해 궁색한 변명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문제를 해결하려는 반응을 기대했지만 오히려 구차한 변명에 불과했다는 것이다.

대구환경청은 지난 18일 보도해명자료를 통해 "최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방문한 대구경북 지역들은 이해관계자들 의견이 첨예하게 대립하는 현안 지역으로, 지방자치단체와 시민단체, 언론과 접촉하는 과정에서 불필요한 오해를 불러일으킬 우려가 있어 애초부터 비공개 일정으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또한 예정됐던 구미 해평취수장 방문은 후속 일정이 빠듯해 취소하는 대신 대구 강정고령보를 찾아 함께 상황을 보고받았다. 장세용 구미시장이 해평취수장에서 장관을 만나지 못한 채 발길을 돌린 것도 사실은 사전에 장관과 구미시장 간 면담 약속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벌어진 일"이라고 해명했다.

조 장관은 지난 17, 18일 봉화 영풍석포제련소, 구미 해평취수장, 달성 강정고령보 등 대구경북 주요 현안지를 비공개로 방문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해평취수장 방문을 돌연 취소한 탓에 취수장에서 장관을 기다리던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장세동 구미시장이 뒤늦게 발길을 돌리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조 장관은 또 17일 안동에서 숙박하면서도 대시민 소통 일정을 편성하지 않았고, 강정고령보 낙동강 보관리단에서도 시민이나 언론에 토론 내용을 알리지 않는 비공개 토론회를 고수, 사실상 얼굴만 보이는 데 그쳤다는 비난을 샀다.

이번 해명으로 지역민의 실망감은 더욱 커지는 분위기다.

갈등 당사자들과 만나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야 할 정부 부처 수장이 오히려 논란을 피하고자 관계자나 외부와의 접촉을 피한 것으로 비춰져서다.

대구환경운동연합 관계자는 "취수원 이전, 보 개방, 석포제련소 환경오염 등 문제로 낙동강 유역 지역 간 갈등이 날로 심화하는 상황에서 장관이 방문해놓고 정부 정책 방향성에 대한 시원한 답은 고사하고 조용히 사라지는 것은 문제"라며 "앞서 환경부가 금강 유역 농민들과 간담회를 하며 정책 설명, 설득에 나선 것과 대비된다"고 꼬집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