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울원전 3·4호기 건설 재개 서명. 청와대 제출

건설 재개 청원 33만명 돌파
강기정 정무수석 등 청와대 관계자 면담

신한울원전 3·4호기 건설 재개를 위한 33만여 명의 서명이 담긴 청원서가 21일 청와대에 제출된다.

울진군범군민대책위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쯤 청와대 앞 분수대 앞에서 '정부의 일방적인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원전 3·4호기 건설 재개를 위한 공론화 청원'을 위한 집회를 가진 뒤 청와대 영풍문에서 공개 청원서 및 서명 현황을 전달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는 범국민서명운동본부 최연혜·강석호·이채익·최교일·김정재·박명우·윤상직 국회의원(이하 자유한국당)과 울진군, 울진군의회, 울진범대위, 원자력정책연대, 전국원자력대학생연합, 한국수력원자력 노동조합 관계자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들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33만 명의 서명이 담긴 공개 청원서와 함께 서한을 전달하기로 했다.

한편, 울진범대위에 따르면 신한울원전 3·4호기 건설 재개를 위한 청원에는 20일 오후 4시 현재 총 33만5천614명(온라인 20만5천891명·오프라인 12만9천723명)이 참여했다.

자유한국당과 울진군 등은 범국민서명운동본부를 구성해 지난달부터 온·오프라인을 통해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를 위한 서명운동을 벌였다.

'국민청원 20만명이 넘으면 정부가 직접 답변한다'는 게 청와대의 방침인 만큼 문 대통령에게 탈원전에 대한 직접적인 답변을 듣기 위해서다.

서명운동은 온라인과 해당지역인 울진은 물론 경북도청, 광화문·서울역·강남역·코엑스·왕십리역·수원역, 대전역 등 수도권 및 전국 5개 광역시에서 이뤄졌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