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고 대통령, 경북도에 새마을운동 보급 강력 희망

장동희 경북도 새마을세계화재단 대표이사가 싸니 야야 토고 재경부 장관과 새마을운동 보급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경북도 제공 장동희 경북도 새마을세계화재단 대표이사가 싸니 야야 토고 재경부 장관과 새마을운동 보급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경북도 제공

포르 냐싱베(Faure Gnassingbe) 아프리카 토고 대통령이 경북도에 새마을운동 보급을 강력히 희망한다는 뜻을 밝혔다.

경북도는 20일 "장동희 새마을세계화재단 대표이사를 단장으로 도와 재단 관계자로 구성된 대표단이 18일 냐싱베 토고 대통령을 예방했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이번 만남은 새마을운동 보급 협약 체결을 위해 경북 대표단이 토고를 방문 중이라는 소식을 접한 냐싱베 대통령이 기존 일정을 취소하고 대표단과 만남을 적극 요청해 이뤄졌다.

냐싱베 대통령은 대표단과 만난 자리에서 "한국의 새마을운동에 대해 많은 공부를 했다. 한국 경제 성장의 원동력인 새마을운동이 토고에 보급되면 토고 지역개발은 물론 경제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본다"고 했다. 그는 현재 추진 중인 아그로폴(Agropole)농업단지 개발사업 협력은 물론 새마을운동의 추가적인 지원도 적극 요청했다.

경북도 관계자는 "이날 토고 대통령에게 '토고 현지 주민의 새마을운동에 대한 열의와 노력, 토고 정부의 적극적 지원 등이 있다면 도의 새마을 세계화 사업이 토고에서 계속될 수 있도록 적극 검토하겠다'는 이철우 도지사의 방침을 전달했다"고 전했다.

경북 대표단의 이번 토고 방문은 아프리카개발은행(AfDB)이 추진하고 있는 토고 아그로폴 사업에 경북도가 파트너로 참여해 새마을운동을 보급하기 위해 이뤄졌다.

장동희 재단 대표이사와 싸니 야야(Sani Yaya) 토고 재경부 장관은 18일 아그로폴 사업 추진을 위한 협약에 서명했다.

아프리카개발은행과 토고 정부는 토고 카라주에 아그로폴 농업단지 개발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경북도는 이번 협약으로 이곳에 새마을 시범마을 조성, 새마을 연수 등 새마을운동을 보급하게 된다.

협약식에는 장동희 새마을세계화재단 대표이사, 코미 클라소우(Komi Klassou) 토고 총리와 장·차관, 기업가와 부족장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경북도 관계자는 "이번 협약 체결로 도와 재단은 아프리카개발은행과 함께 사업을 추진하게 돼 국제기구와의 협력을 더욱 강화할 수 있게 됐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