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관님 왜 오신겁니까?"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경북지역 방문 깜깜이 행보 '입방아'

18일 오전 한국수자원공사 직원들이 구미 해평취수장에서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취수장 방문을 비공개로 진행하기 위해 업무 보고용으로 철새도래지 인근 도로에 설치한 천막을 취수장 내부로 옮기고 있다. 조명래 장관은 취수원 시설 등을 둘러보기 위해 해평취수장을 방문할 예정이었으나, 공개 방문에서 비공개 방문으로 일정을 바꾼 후 돌연 방문을 취소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18일 오전 한국수자원공사 직원들이 구미 해평취수장에서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취수장 방문을 비공개로 진행하기 위해 업무 보고용으로 철새도래지 인근 도로에 설치한 천막을 취수장 내부로 옮기고 있다. 조명래 장관은 취수원 시설 등을 둘러보기 위해 해평취수장을 방문할 예정이었으나, 공개 방문에서 비공개 방문으로 일정을 바꾼 후 돌연 방문을 취소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첫 대구경북 행보가 입방아에 오르고 있다. 지역의 주요 현안지를 방문하는 일정을 모두 비공개로 하는 '깜깜이 행보'를 보인 데다 일부 일정을 돌연 취소하면서 "왜 왔는지 모르겠다"는비판이 쏟아졌다.

조 장관은 17, 18일 1박 2일 일정으로 봉화 영풍석포제련소, 달성 강정고령보 등 대구경북 주요 현안지를 찾았다. 지난해 11월 취임한 이후 첫 대구경북 방문이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모든 일정을 비공개로 진행하면서 논란을 키웠다.

18일 오전 경북 구미 해평취수장을 찾은 장세용(왼쪽) 구미시장이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장 시장은 해평취수장을 방문하는 조명래 환경부장관을 만나기 위해 현장을 찾았지만, 조 장관의 방문 취소로 인해 발걸음을 돌려야 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18일 오전 경북 구미 해평취수장을 찾은 장세용(왼쪽) 구미시장이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장 시장은 해평취수장을 방문하는 조명래 환경부장관을 만나기 위해 현장을 찾았지만, 조 장관의 방문 취소로 인해 발걸음을 돌려야 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특히 18일 오전 예정이던 구미 해평취수장 방문을 돌연 취소했다.

이날 조 장관은 취수원 시설의 안전성 등을 보고받기 위해 오전 11시 해평취수장을 방문하고, 오후 2시에 강정고령보에 갈 예정이었다.

한국수자원공사 낙동강권역부문 구미권지사 직원 10여 명은 이날 새벽부터 취수장 인근에 브리핑장을 마련하느라 분주히 움직였고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과 장세용 구미시장은 추운 날씨에도 밖에서 조 장관을 기다렸다. 더욱이 조 장관은 구미 방문을 사전에 구미시청에 알리지도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조 장관이 갑자기 구미 방문을 취소하고 다음 장소인 강정고령보로 바로 간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관계자들은 허탈감을 지우지 못했다.

조 장관이 17일 안동에서 숙박하면서도 시민 등과의 만남이나 소통이 이뤄지지 않아 시민들의 실망감만 키웠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18일 대구 낙동강 강정고령보를 방문, 한국수자원공사 관계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18일 대구 낙동강 강정고령보를 방문, 한국수자원공사 관계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게다가 다음날 대구 달성군 낙동강 보관리단에서 열린 비공개 토론회에서도 현장 관계자들간 "민감한 내용이 있는데, 왜 지금 사진 촬영이 이뤄지느냐"고 하는 등 우왕좌왕하는 모습도 연출됐다.

이날 강정고령보 탄주대에서 열린 시설현황 설명 자리에서 조 장관은 "4대강 재자연화를 위해 대구를 방문했다. 대구 시민들이 먹는 물 걱정을 많이 하는데, 이 걱정을 덜 방법이 무엇일지 논의하러 왔다"고 했지만, 별다른 대안은 내놓지 않았다.

이에 대해 대구지방환경청 관계자는 "이번에 방문 일정이 빠듯했고 낙동강 보 개방과 낙동강 수질 문제에 대해 전문가들의 의견 청취가 주 목적이다보니 비공개로 했다"며 "구미 방문 취소는 구미시장과 사전 조율이 안되는 등 어려움 때문"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