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전 국가대표 김동성, 불륜·살인청부에 연루

쇼트트랙 전 국가대표였던 김동성 선수가 불륜과 살인청부사건에 연루돼 충격을 주고 있다.

1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밝혀진 바에 따르면 서울의 한 30대 여교사가 자신의 친모를 살해해 달라고 청부한 사건을 언급하며 이 여교사가 김동성 선수와 불륜관계였다는 사실을 밝혔다.

이 여교사는 김 씨에게 스케이트를 배우던 중 호감을 가졌고 이후 고가의 선물을 주는 등 애정공세를 펼쳤다. 김 씨는 "여교사가 재력을 과시하면서 관계를 유지하려 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