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연수 경북 시·군 의회 의장들 조기 귀국

서재원 포항시의장 입장 밝혀

예천군의원 폭행 사태 속에 베트남으로 연수를 떠나 논란을 빚은 경북 시·군 의장들이 조기 귀국했다.

경북 시·군의회의장협의에 따르면 도내 23개 시·군의회 의장 가운데 베트남으로 연수를 간 18명의 의장과 수행비서를 포함한 방문단 40명이 10일 베트남에서 출발해 11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이들은 당초 13일 돌아올 예정이었다.

이들은 예천군의원 폭행 파문으로 국민적 비판이 거세진 상황에서 9일 베트남으로 연수를 떠나 논란이 일었고 더욱이 일정의 상당수가 '관광성'으로 드러나 공분을 샀다.

이에 이들은 귀국 시기를 앞당겨 10일 밤 베트남 하노이발 비행기에 올랐다.

서재원 포항시의회 의장 서재원 포항시의회 의장

경북시·군의회의장협의회장인 서재원 포항시의회 의장은 귀국 후 포항시의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공식 기관방문 등을 취소하면 앞으로 해당 국가 방문을 거절하겠다는 베트남 정부 측 답변이 있었고 예약 취소에 따른 위약금 부담도 있었다"며 "연수 역시 농업 분야 시찰과 해양신도시 개발 벤치마킹 등 순수한 목적이었다는 점을 알리고 싶다"고 말했다.

서 의장은 이어 "출발할 때는 상세하게 파악하지 못해 예천군의회 사태의 심각성과 시·도민의 정서를 헤아리지 못했다"며 "이번 연수와 관련해 송구하게 생각하고 주민 입장에 서서 더 신중하게 모든 일을 생각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